컨텐츠 바로가기

日 거장 만난 정해인x고경표, ‘커넥트’ 성공할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커넥트’ 정해인, 김혜준, 미이케 다카시 감독, 고경표(왼쪽부터). 제공| 월트디즈니 컴퍼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거장과 한국 배우들이 만난 ‘커넥트’가 전세계에 출사표를 던졌다.

1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는 글로벌 콘텐츠 제작 배급사, 월트디즈니 컴퍼니(이하 디즈니)의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 둘째 날 행사가 열렸다.

이날 12월 7일 디즈니+ 공개 예정작 ‘커넥트’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미이케 다카시 감독과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가 참석했다.

‘커넥트’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인 동수(정해인 분)가 장기밀매 조직에게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긴 뒤, 자신의 눈이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연쇄살인마에게 됐다는 것을 알고 그를 쫓는 추격전을 그린 작품이다.

‘라플라스의 마녀’, ‘13인의 자객’, ‘악의 교전’ 등 코미디부터 호러, 뮤지컬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고 100편이 넘는 작품을 연출한 일본의 다작 감독 미이케 다카시가 메가폰을 잡았다.

미이케 다카시 감독은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솔직히 말하면 제가 선택한 것이 아니다”라며 “원작의 매력을 표현할 수 있는 사람으로 제가 선택을 받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웹툰으로 작품을 만드는 것이 처음이다. 저와 시대가 일치한 ‘운명’ 아닐까 싶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죽지않는 몸을 가진 동수 역을 맡은 정해인은 “작품을 만드는 사람, 배우 입장에서 많은 분들이 봐주시는 것 만큼 행복한 일은 없다. 전세계로 퍼져나갈 수 있다는 것이 감사하다”며 “저는 여러가지로 운이 좋은 것 같다”고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CG 촬영이 있었다. 마블 히어로들은 CG 촬영이 많지 않나. 그 배우들이 대단하다는 것을 새삼 느꼈다. 어렵더라. 상상하며 연기를 하는데 스스로도 어색하고 불편한 점도 있었다. 그런데 분위기가 워낙 좋고 스태프 감독 모두 배려 넘쳐 어색함을 떨쳐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고경표는 극 중 빌런인 연쇄살인마 오진섭 역을 맡았다. 고경표는 “그동안 맡았던 배역과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표현 방식에 차이를 두려고 했다. 보시는 분들에게 새롭게 다가갈 것 같다. 분위기도 새로운 장르라 흥미가 많을 것 같다. 재미있게 봐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혜준은 미스터리한 동수의 조력자 최이랑 역을 맡았다. 김혜준은 “CG나 액션을 처음 해봤다”며 “이랑이의 캐릭터를 구축하려 다양한 시도 했다. 재미있었는데 몸이 따라주지 않아서 아쉬웠다”고 말했다.

미이케 다카시 감독은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처음엔 한국 작품의 팬이고 한국 배우들이 한국 배우들과 뭐가 다른가를 확인하려 했다”면서 “한국 배우들은 근본적으로 정열이나 인간으로서 가지는 에너지가 강하더라. 그건 연기력을 뛰어넘는 중요한 것이다. 그걸 가지고 있더라”고 칭찬했다.

또 “고경표는 사이코패스 역할이다. 보통은 냉철한 감정을 가지고 육체적으로 보면 지방이 없고 살도 없는 인물을 상상할텐데. 살짝 살이 있는 점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매일 아침 제일 먼저 살이 얼마나 있는지 고경표의 목 부분을 만져보며 시작했다. 카메라 앞에서는 몰입을 하고 카메라 뒤에선 귀엽더라. 사랑할 수밖에 없는 배우”라고 애정을 보였다.

극중 동수와 진섭은 처음부터 끝까지 날을 세우며 대립하지만 촬영 현장서 정해인과 고경표의 분위기는 상당히 화기애애했다는 후문. 앞서 고경표는 영화 ‘육사오’ 인터뷰를 통해 “넷플릭스 ‘D.P’에서 만난 정해인이 저를 ‘커넥트’에 추천해줬다”고 밝히기도 했다.

정해인은 관련 질문이 나오자 “고경표와는 다른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 적이 있다. 길지는 않았지만 저는 좋은 에너지를 받았다. 같이 연기하면 어떨까 싶더라. 추천이라고 하면 너무 거창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같이 연기를 길게 하고 싶었던 배우다. 제가 생각한 것 이상으로 대립되는 관계임에도 서로 화기애애하게 의견 주고받으며 찍은 기억이 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고경표는 “정해인을 동경하는 마음이 있었다. 잘 맞는다는 느낌이 있었다. 장면을 만들때 잘 맞는다는 느낌을 항상 받았다”고 화답하며 “언제든 어떤 작품, 어떤 캐릭터로 만나든 대환영이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정해인은 “동수는 선한 마음이 있는 사람이다. 외로움과 고독이 있다는 생각이 들더라. 이런 인물이 자신의 능력을 제대로 알아가고, 능력을 옳은 곳에 써야한다는 생각을 하게 됐을 때 어떻게 움직이고 생각할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어 “동수를 연기하면서 동수가 히어로라고는 생각을 안했다. 히어로가 되고 싶어하는 인물이다. 사고와 사건을 막고 싶어하는 한 남자의 고군분투였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커넥트’는 총 6부작으로 오는 12월 7일 공개 예정이다.

[싱가포르=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