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月 10억 벌었는데"…김완선, 13년 활동='정산 0원' 사연 재조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서희 기자]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소속사와 음원 수익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과거 김완선도 친이모로부터 정산 수익을 받지 못했다는 사실이 재조명됐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채널A '행복한 아침'에서는 매니저 때문에 울고 웃는 스타들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완선이 과거 매니저였던 이모에게 13년간 정산받지 못한 사연이 공개됐다.

김완선은 2011년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1986년부터 1998년까지 13년 연예 활동 기간 동안 단 1원도 정산받지 못했다고 고백한 바 있다.

당시 '한국의 마돈나'라 불리며 최고의 주가를 올리던 김완선의 수입은 월 10억 원, 연 100억 원이 넘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완선의 수입은 모두 그의 매니저였던 이모·이모부의 뒷주머니로 들어갔다고 알려졌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홍종선 기자는 "이모부가 사업을 한다며 14억 원을 탕진했다. 김완선이 벌어들인 돈은 이모부 사업 빚을 갚는 데 사용했다"고 전했다.

여기에 더해 음악적 견해로 이모와 갈등도 겪었다고. 최정아 기자는 "춤과 음악에 김완선의 선택은 없었다. 김완선의 의지로 활동했던 곡은 없었다. 모두 이모의 안목이었다"면서 "김완선은 정규 3집 때 슬럼프가 크게 왔고 정체성에 고민이 오기 시작했다고 한다. 본인의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아 힘들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고 했다.

홍 기자는 "당시에는 이모가 아니더라도 매니저 말이라면 무조건 복종해야 하는 시대적 분위기가 있었다. 더구나 친이모였으니 거스르기 더 힘들었을 것"이라면서 "성인이 된 김완선이 했던 일탈이라고는 운전면허를 따서 조조 영화를 본 것이 전부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