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스낵' 새우깡, 51년만에 처음…연매출 1000억 터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이 가요 손이 가”로 시작하는 CM송으로 친숙한 ‘국민 스낵’ 새우깡이 올 한 해만 1000억원어치 팔려나갈 것으로 보인다. 농심은 “새우깡이 출시 51년 만에 처음으로 연 매출 1000억원의 메가브랜드 반열에 오른다”고 1일 밝혔다.

올해 1~11월 새우깡 매운새우깡 쌀새우깡 새우깡블랙 4종 누적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0% 늘어난 933억원. 농심 관계자는 “연말 각종 모임에 새우깡을 찾는 소비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연 매출 1000억원을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 측은 “출시 50년이 넘은 장수 브랜드가 꾸준히 성장세를 이어가는 것은 매우 드문 경우”라고 귀띔했다.
한국경제

새우깡 브랜드 제품. / 사진=농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농심은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각종 모임 증가로 누구나 즐기는 새우깡을 많이 찾았고 △경기침체에는 익숙한 1등 브랜드나 스테디셀러를 우선 찾는 경향이 있으며 △꾸준한 마케팅과 신제품 출시로 젊은 브랜드 이미지를 유지해온 점을 새우깡의 여전한 인기 요인으로 꼽았다.

1971년 출시된 새우깡은 생새우를 갈아 넣어 새우의 맛과 향을 잘 구현해내 오랫동안 사랑받아왔다. 2020년 ‘깡 열풍’을 타고 젊은층에게도 친근한 브랜드가 됐으며 지난해 프리미엄 제품 새우깡블랙을 내놓는 등 남녀노소 구분 없이 찾는 국민 스낵 입지를 다졌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