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달러 환율 3개월여 만에 1천300원선 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늘 원/달러 환율이 3개월여 만에 1,300원 선 밑으로 떨어졌습니다.

오전 9시 현재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1,299원으로, 지난 8월 12일 이후 3개월여 만에 1,300원 밑으로 떨어졌습니다.

이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하겠다고 밝히면서 투자자들의 위험 선호 심리가 회복된 영향으로 보입니다.

파월 의장은 현지시간 30일 미국 브루킹스 연구소 연설에서 "금리 인상 속도를 완화할 시기가 이르면 12월에 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