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둔촌주공, 논란의 '부엌뷰' 정면승부…"직접 보세요" [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늘 '올림픽파크 포레온' 견본주택 개관

나흘간 1만3000여명 방문 예약 '완료'

"직접 보세요"…논란의 '부엌뷰' 전시

예비 청약자들 엇갈린 반응

한국경제

기자가 논란이 된 '부엌뷰' 모형에 서서 거리가 얼마나 가까운지 가늠해봤다. 사진=이송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재건축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이자 올해 서울 최대규모 청약이 막을 올렸다. 서울시 강동구 둔촌동 '올림픽파크 포레온' 모델하우스가 1일 문을 연 것이다. 개관 시간인 오전 10시. '올림픽파크 포레온' 모델하우스를 보기 위해 사전 신청한 예비 청약자들이 몰려들기 시작했다. 한산했던 현장에는 어느새 예비 청약자들로 가득 찼다.

전시된 주택형을 꼼꼼하게 둘러보고 대출과 관련된 상담을 받으려는 창구도 분주했다. 올림픽파크 포레온은 분양가, 주택형 등 많은 논란이 있었다. 하지만 사통팔달의 교통망과 대단지, 각종 학교를 끼고 있는 입지 등은 예비 청약자들의 관심을 끌어모았다. 지난달 28일부터 모델하우스 관람 신청을 받았는데 약 2시간 만에 신청이 완료됐다. 당초 약 1만1000여명 정도를 예정했다가 2000명을 증원했다.

현장에서는 아무래도 경쟁률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용 59㎡와 전용 84㎡에 관람객이 몰렸다. 전용 84㎡는 예비 청약자들이 선호하는 A형과 D형 유닛이 전시돼있었다. A형과 D형을 두고는 예비 청약자들의 개인 취향에 따라 의견이 엇갈렸다.

한국경제

'올림픽파크 포레온' 견본주택을 구경하고 있는 예비 청약자들. 사진=이송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용 84㎡A가 더 낫다는 김모씨(54)는 "안방에 수납공간이 풍부하고 판상형이다 보니 환기 등에서 더 유리할 것 같다"며 "전용 59㎡나 전용 84㎡D보다는 전용 84㎡A가 좋아 보인다"고 설명했다.

반면 전용 84㎡D가 더 낫다는 박모씨(38)는 "전용 84㎡D는 거실과 안방 사이에 있는 여유 공간이 쓰임새가 더 많을 것 같다"며 "전용 84㎡A는 여유 공간이 주방 옆으로 붙어 있고, 확실하게 나눠지지 않아 (활용이) 애매할 것 같다"고 했다.

의외로 전용 49㎡ 이하 면적대에 관심을 갖는 예비 청약자들도 많았다. 예비 청약자 이모씨(46)는 "22평이라 조금 작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둘이 살기는 충분한 것 같다"며 "대출 이자 부담도 덜하고 경쟁률도 전용 59㎡보다 낮을 것이라는 얘기가 많아 고민을 좀 더 해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말 많았던 '부엌뷰' 현장 전시
한국경제

'올림픽파크 포레온' 견본주택엔 나흘간 약 1만3000여명이 다녀갈 예정이다. 사진은 견본주택을 구경하고 있는 예비 청약자들. 사진=이송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델하우스에서 단연 눈길을 사로잡은 부분은 '부엌뷰' 주택형이었다. 조합은 '부엌뷰'(간격 1.8m) 모형을 직접 설치했다. 청약자들이 직접 거리를 보고 판단해 달라는 의도였다. 조합 은 논란을 묻고가기 보다는 정면승부를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셈이다. 기자(신장 180cm)가 서서 양팔을 벌려보니 손끝이 벽 끝에 닿을 정도였다.

전용 84㎡E와 59㎡C에 있다. 84㎡E가 있는 동은 주택 4개가 중심을 감싸는 타워형이다. 타워 내에서 마주한 집과 간격이 가깝다. 설계상 간격은 1.8~2.8m다. 벽 두께 등을 고려하면 이보다 더 가깝게 느껴질 수 있다. 때문에 창문을 통해 앞집을 훤히 내다볼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모형을 본 50대 예비 청약자는 "논란이 많아서 주의 깊게 보지는 않았다"면서도 "실제로 보니 유리 막혀있다 보니 답답함과 동시에 타워형인데 주방 창이 적게 열려 환기도 어려울 것 같다"고 했다.

반면 크게 문제없다는 예비 청약자도 있었다. 40대 예비 청약자는 "논란이 많아서 걱정했는데 주방 창을 열고 앞집을 보려고 노력하지 않는 이상 들여다보기는 어려운 것 같다"며 "'부엌뷰'가 청약을 포기할 만큼 큰 부분을 차지하지 않는 것 같다"고 했다.
"미분양 없지 않겠나"…'10만 청약'도 가능
현장에 나와 있는 관계자들은 '올림픽파크 포레온' 청약 흥행은 물론 미분양도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월용청약연구소에 따르면 '올림픽파크 포레온' 청약에 약 10만명이 도전할 전망이다.

현장에서 만난 박승환 조합장은 "청약 결과를 단정 짓기 어렵겠지만 언론 보도 등에서 나온 '10만 청약설'에 동의하는 편"이라면서 "청약도 청약인데 아무래도 계약까지 잘 이어지는지 여부에 더 관심을 두고 있다"고 했다.

'올림픽파크 포레온' 분양사무소 관계자도 "시장에서 ‘올림픽파크 포레온이 걱정할 정도까지는 아니다’라는 얘기가 나온다"며 "관심이 매우 많은 만큼 큰 걱정은 안 된다. 다만 선호가 전용 59㎡와 전용 84㎡에 몰려있는 것은 조금 아쉬운 부분"이라고 했다.

한국경제

'올림픽파크 포레온' 견본주택 전경. 사진=이송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올림픽파크 포레온'은 내달 5일 특별공급, 6일 해당 지역 1순위, 7일 기타지역 1순위 청약을 진행한다. 당첨자 발표는 15일이다. 전용 59㎡를 포함한 이보다 작은 면적대는 중도금 대출이 가능하다. 전용 84㎡는 대출이 불가능하다. 발코니 확장 비용, 취득세 등을 포함하면 14억원에 육박할 전망이다.

투기과열지구에서 공급해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된 만큼 당첨자 발표일 이후 8년 동안 전매가 제한되고 같은 날 기준 10년 동안 재당첨이 제한된다. 최초 입주 가능일부터 2년간 거주해야 하는 의무도 있다. 꼼꼼하게 따져볼 필요가 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