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종회 앞둔 '얼죽연', 최시원 "헤어져야 할 것 같아" 선언에 결말 궁금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영을 앞둔 ‘얼어죽을 연애따위’가 이다희의 퇴사 선언과 최시원의 결별 암시로 최종회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1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ENA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극본 김솔지/연출 최규식, 이하 ‘얼죽연’) 15회는 전국 유료 가구 기준 시청률 1.4%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다희와 최시원이 각각 10년 넘게 몸담은 직장과, 22년을 돌고 돌아 맺은 인연에 대해 작별을 고하는 모습으로 충격을 안겼다.

구여름(이다희)은 박재훈(최시원)에게 ‘사랑의 왕국’ 출연자 중 한 명이 제작진과 출연자의 부적절한 스킨십을 폭로하며 조작 방송 논란이 일어난 사실을 전했고, 자신이 어떻게든 책임지고 수습하겠다고 미안해했다. 박재훈은 “‘사랑의 왕국’에 나간다고 한 건 나”라며 믿음직한 태도로 구여름을 다독였다.

하지만 다음날 구여름과 박재훈이 집 안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찍힌 사진이 온라인에 유출돼 방송국이 뒤집혔다. 구여름이 마진국(이석준) 국장에게 박재훈과의 관계를 설명하는 순간 강채리(조수향)가 등장했다. 강채리는 “제가 데려오라고 했다”며 구여름을 보호했다. 구여름은 강채리에게 박재훈과의 관계를 솔직하게 밝히겠다고 말했지만, 강채리는 지난밤 김준호(서준)로부터 폭로 협박을 받았음을 밝히며 스캔들 주인공이 자신과 황장군(강서준)이라고 고백했다. 강채리는 자신과 황장군의 사진이 알려지면 두 사람 모두 안전해지지 않겠냐고 말하고 자리를 떠났다.

구여름은 자신을 찾아온 박지완(손화령)에게 강채리와 황장군의 사진이 담긴 USB를 받았다. 박지완은 기사가 터진 후 폭로자가 김준호임을 직감하고, 김준호에게 역 협박을 가해 증거를 받아냈다. 박지완은 구여름에게 “PD님이 갖고 있어야 좋은 것”이라고 증거물을 건네며, 촬영 내내 자신을 진심으로 대해준 구여름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구여름은 박재훈에게 USB를 받은 사실을 알리며 힘없이 고개를 떨궜다. 박재훈은 구여름이 강채리와 황장군을 걱정하는 것을 알아챘고, “너만 괜찮으면 그 파일 버리자”고 제안했다. 박재훈은 “널 좋아했던 건 사실이니까”라며 “신경외과로 돌아가겠다”고 정면 돌파를 선언했다.

이후 구여름은 강채리를 찾아가 “USB를 없애겠다”며 박재훈과의 상황은 직접 해명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나 같은 시각, 박재훈은 박대식(민진웅)과 오혜진(노수산나)에게 “여름이랑 나랑 헤어져야 될 것 같아”라는 고백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구여름 역시 국장실을 찾아가 “저 회사 그만두겠습니다”라는 충격 선언을 전했다. 두 사람이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뜻밖의 결심을 내리는 엔딩이 펼쳐지며 최종회에 대한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이지윤 인턴기자 leejy1811@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