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이치모터스 '김건희 파일 관여' 투자자문사 임원 구속영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 성동구 도이치모터스 본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검찰이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과 관련해 일명 '김건희 파일' 작성에 관여한 투자자문사 임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김영철 부장검사는 1일 일명 '김건희 파일' 작성에 관여한 투자자문서 임원 A씨(52)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서울중앙지법 김세용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1일 오후 3시 열린다.

A씨는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 등과 공모해 2009년 12월∼2012년 12월 시세조종으로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인위적으로 부양한 혐의(자본시장법 위반)를 받는다.

그는 지난해 검찰 수사 중 미국으로 출국했다가 여권 무효와 인터폴 공조 등의 조치로 지난달 29일 귀국해 체포됐다.

A씨는 2011년 1월 13일 김 여사 명의로 거래된 도이치모터스 주식 수량 등이 담긴 '김건희'라는 이름의 엑셀 파일을 작성하는 데 관여한 인물로 의심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8월 2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조병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 재판에서 해당 파일을 공개한 바 있다.

A씨는 오는 2일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