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이르면 12월" 美파월 속도조절 언급에…뉴욕증시 랠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조슬기나 특파원]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이르면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 인상 폭을 축소할 수 있다고 확인했다. 다만 금리 인상 자체는 지속될 것이라고 성급한 정책전환(pivot·피벗) 기대는 경계했다. 12월 빅스텝(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을 기정사실화한 파월 의장의 발언에 뉴욕 증시는 일제히 뛰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오후 워싱턴D.C.에 위치한 브루킹스연구소에서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추는 시기는 빠르면 12월부터 시작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Fed는 빠르게 금리를 인상했고 이러한 움직임이 경제에 미치려면 시간이 걸린다"면서 "금리 인상(속도)을 늦추는 것이 합리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12월 FOMC에서 자이언트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 대신 빅스텝으로의 ‘인상 속도 감속’에 힘을 실은 것이다. 이 경우 미국의 기준금리는 4.25~4.5%가 된다.

다만 파월 의장은 "계속 금리 인상을 하는 게 적절하다"면서 긴축을 지속하겠다는 입장도 재확인했다. 그는 "현 상황에서 (속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제약적 수준의 금리를 얼마나 유지할 것인지, 금리를 얼마나 올릴 것인지에 대한 질문"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앞서 11월 FOMC 직후 기자회견에서 향후 금리 인상 속도는 늦추되 더 오랜 기간, 더 높은 수준까지 올리겠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과 동일한 맥락이다. 당시 시장은 속도 조절 여지를 남기면서도 사실상 ‘기준금리 5%시대’를 예고한 것이라 평가했다.

이날 파월 의장은 "일부 진전이 있기는 하지만 아직 Fed는 갈 길이 남았다"면서 "역사는 성급한 완화 정책에 강력히 경고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 최종 금리가 지난 9월 제시한 점도표보다 더 높아질 가능성도 시사했다. 당시 제시한 내년 금리 중앙값은 4.6%였다.

시장은 파월 의장의 속도 조절 발언에 환호했다. 혼조세로 출발한 뉴욕증시는 이날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금리에 민감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무려 4% 이상 치솟았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2.18%, S&P500지수는 3.09% 올라 거래를 마쳤다. 종목별로는 ‘FANG(페이스북·애플·넷플릭스·구글 알파벳)’ 등 기술주의 약진이 특히 두드러졌다.

같은 날 뉴욕채권시장에서 미 국채 금리는 일제히 미끄러졌다. 10년물 금리는 파월 의장의 발언이 공개된 이후 전장 대비 13bp(1bp=0.01%포인트) 낮은 3.61%로 내려갔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현재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은 12월 금리 0.5%포인트 인상 가능성을 72% 이상 반영하고 있다. 전날에는 66% 선이었다.

투자자들은 이제 12월 주요 경제지표를 주시하고 있다. 당장 2일 공개되는 고용보고서에 눈길이 쏠린다. 경제학자들은 11월 비농업부문 고용이 20만명 증가에 그쳐 전월보다 둔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12월 FOMC 정례회의에 앞서 오는 13일에는 11월 소비자물가지수(CPI)도 공개된다.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