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용에 계란 날아왔다… 법원 출석하는 길 봉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일 오전 법원에 출석하는 길에 누군가 던진 계란에 봉변을 당했다.

조선일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회계부정·부당합병'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다 누군가 계란을 던지자 놀라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린 ‘자본시장과금융투자업에관한법률위반(부당합병·회계부정) 혐의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원을 찾았다.

법원에 도착한 이 회장이 차량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던 중, 누군가 이 회장을 향해 계란을 던졌다. 깜짝 놀란 이 회장은 몸을 틀어 계란을 피했고, 계란은 바닥으로 떨어졌다.

이 회장은 뒤를 돌아 떨어진 계란을 살펴본 뒤, 다시 법원으로 걸어 들어갔다. 계란을 던진 이가 누구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조선일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회계부정·부당합병'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가운데 누군가 계란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회장은 경영권 승계 목적으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회계부정과 부당합병을 저지른 혐의로 2020년 기소됐다. 기소된 이후 일부 사업 일정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거의 매주 출석하고 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