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용 회장 취임 한 달...국민 관심도·호감도 모두 올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10월 27일 회장직에 취임한 이후 국민 관심도와 호감도가 모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제공.


[이데일리 문다애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10월 27일 회장직에 취임한 이후 국민 관심도와 호감도가 모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데이터앤리서치는 이재용 회장의 취임 전 35일간(9월22일~10월26일)과 취임 후 35일간(10월27일~11월30일)의 온라인 포스팅 수 및 해당 포스팅 호감도를 분석했다고 1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언론사 뉴스를 제외한 커뮤니티, 블로그, 카페,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지식인, 기업·단체, 정부·공공 등 11개 채널로, 검색 사이트 수는 22만개다.

분석 결과 취임 직전 35일간 ‘이재용 부회장’ 키워드의 온라인 포스팅 수는 총 9764건으로 1만건이 채 안됐으나, 취임후 35일간 ‘이재용 회장’을 키워드로 한 온라인 포스팅 수는 1만8335건으로 두 배 가까이 뛰었다.

데이터앤리서치는 “뉴스를 뺀 개인 포스팅 수가 한달여만에 2만건에 육박한 것은, 이재용 회장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가 크게 커졌다는 방증”이라고 분석했다.

같은 기간 이재용 회장에 대한 국민 호감도 역시 크게 상승했다. 회장 취임전 35일간 ‘이재용 부회장’ 키워드 포스팅들의 긍정률은 44.74%, 부정률은 26.57%, 긍정률에서 부정률을 뺀 값인 순호감도는 18.17%였다. 반면 취임 후 35일간 ‘이재용 회장’의 긍정률은 50.33%, 부정률은 20.84%, 순호감도는 29.49%에 달했다.

긍정률은 6% 포인트 가까이 오르고 부정률은 6% 포인트 가까이 낮아지면서 순호감도는 11.32% 포인트 좋아졌다. 백분율로 따지면 62% 이상 개선된 셈으로, 긍정률이 전체 글의 절반을 넘었다.

특히 ‘취임식(없이)’이란 키워드 포스팅이 701건에 달했다. 이재용 회장의 수수한 모습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또한 이재용 회장과 관련한 연관어 분석 결과 감정 형용사 1위는 총 4660건의 ‘최고다’로 집계됐다. 취임전 35일 기간에 비해 82.8% 늘어난 수치다. ‘기대하다’라는 연관어는 3575건으로 직전 같은 기간에 비해 63.6% 늘었으며 ‘좋아하다’라는 키워드(2564건)도 45.4% 늘었다.

반면 ‘우려하다’는 키워드는 2958건으로 직전 같은 기간에 비해 12.8%, ‘어렵다’는 키워드는 2918건으로 34.8% 늘어나는데 그쳤다. 긍정어 증가율이 부정어 증가율보다 훨씬 앞선 것이다.

데이터앤리서치 관계자는 “이재용 회장의 ‘톱 1000’ 연관어 중 ‘투자’와 ‘사업’ 키워드가 연관어 최상위권인 한 자릿 수 순위에 랭크돼 있는데 ‘삼성’ 등 고유명사 연관어들을 제외하면 사실상 이 두 키워드가 1위와 2위”라면서 “이는 국민들은 여러 어려움을 극복한 이 회장이 위기에 처한 한국 경제 회복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는 지표”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