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 경기서 10명에 레드카드… 포르투갈戰 주심도 심상찮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지난달 24일 스위스와 카메룬의 조별리그 경기에 나섰던 파쿤도 테요 심판./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 축구 대표팀의 16강 진출 여부가 결정될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 아르헨티나 출신의 파쿤도 테요(40) 심판이 배정됐다. 한 경기에서 10명을 퇴장시킨 적이 있는 심판이다.

1일(한국 시각) 국제축구연맹(FIFA)은 3일 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한국과 포르투갈의 조별리그 H조 최종 3차전 주심으로 아르헨티나 출신 파쿤도 테요(40) 심판이 배정됐다고 밝혔다.

테요 심판은 2013년부터 아르헨티나 1부리그 프리메라 디비시온에서 활동해왔다. 2019년부터는 국제 심판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월드컵에 대비한 ‘테스트 이벤트’ 형식으로 지난해 카타르에서 열린 FIFA 아랍컵 등에 참여했다.

지난달 7일에는 자국 컵대회인 ‘트로페오 데 캄페오네스’ 결승전 주심을 맡았다. 이 경기에서 무려 10명의 선수를 퇴장시켜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라싱의 카를로스 알라카스 선수가 골을 넣고 상대인 보카 주니어스 팬들 앞에서 골 세리머니를 하자 화가 난 보카 주니어스 선수들이 그를 둘러싼 채 귀를 잡아당기고 공을 던지는 등 몸싸움을 벌였다.

이에 테요 주심은 벤치에 앉아 있던 2명을 포함해 보카 주니어스 선수 5명을 모두 퇴장시켰다. 앞서 경기 중에도 이미 2명이 레드카드를 받았던 보카 주니어스는 총 7명이 퇴장당하면서 경기를 계속 진행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라싱에서도 알카라스 등 3명이 퇴장당했다. 아르헨티나 리그 규정상 한 팀 선수가 7명 이하일 때는 경기를 이어갈 수 없다.

테요 주심은 이번 월드컵에선 앞서 24일 열린 G조 1차전 스위스와 카메룬 경기를 맡았다. 당시엔 스위스에서 2명, 카메룬에서 1명의 선수가 경고를 받았다.

테요 주심은 한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같은 아르헨티나 출신의 에세키엘 브라일로브스키, 가브리엘 차데 부심과 호흡을 맞춘다. 대기심은 세네갈의 마게트 은디아예, 비디오 판독(VAR) 심판은 콜롬비아의 니콜라스 가요다.

[정채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