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델리오, 이더리움 2.0 및 가상자산 5종 스테이킹 서비스 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배요한 기자 = 크립토뱅크 델리오가 글로벌 가상자산 5종 '솔라나(SOL)'·'폴카닷(DOT)'·'테조스(XTZ)'·'카르다노(ADA)'·'쿠사마(KSM)'의 스테이킹 서비스를 본격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스테이킹이란 가상자산의 일정 지분(Stake)을 예치해 이자를 지급받는 서비스다. 고객이 보유하고 있는 가상자산을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예치한 뒤 해당 플랫폼의 운영 및 검증에 참여하며, 이에 대한 보상을 가상자산으로 지급받을 수 있다.

단, 모든 가상자산이 스테이킹 가능한 것은 아니다.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합의 알고리즘 중 지분증명방식(PoS) 및 위임지분증명(DPos)을 채택한 블록체인에서만 가능하다. 지분증명이란 지분(Stake)을 바탕으로 검증인들이 블록체인의 블록을 생성하고 검증함으로써 네트워크의 안정성을 보장하는 방식을 의미한다. 검증인의 지분이 많아질수록 더 많은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즉, 지분증명(PoS) 방식의 네트워크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지분이 필요하며, 본인의 지분을 직접 또는 검증인을 통해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예치하면 보상을 받게 된다. 이더리움 2.0, 테조스(XTZ), 코스모스(ATOM) 등이 이에 해당된다.

델리오는 신규 출시하는 스테이킹 서비스에 대해 국내 최저 수준의 수수료 제도를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스테이킹 서비스 운영사는 대부분 해외 서비스로 안전성에 대한 문제가 제기됐으며, 국내 업체 업비트와 코인원은 스테이킹 보상의 10%를 수수료로 부과하고 있다. 반면, 델리오는 가상자산별 3~6%의 스테이킹 수수료를 적용해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과 함께 고객의 이익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또한 델리오의 스테이킹 보상으로 가상자산 별 최대 16.17%의 연이율을 제공하며, 향후 60개 이상의 가상자산을 추가해 국내 최대 규모의 스테이킹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델리오 관계자는 "고객들께 경쟁력 있는 가상자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델리오 만의 경쟁력 있는 스테이킹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향후 이더리움 2.0을 비롯해 60여종의 글로벌 가상자산 스테이킹을 제공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델리오는 가상자산사업자(VASP)를 수리 완료한 가상자산 전문 기업으로 안정성 있는 가상자산 예치·렌딩 및 국내 1호 크립토뱅크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이번 스테이킹 역시 크립토뱅크 서비스를 통해 이뤄져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강남 대치동에 델리오 라운지를 운영해 서비스 이용에 대해 상담이 필요할 때 예약을 통해 방문 상담도 가능하다.

뉴스핌

yoha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