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보] 무역수지 8개월 연속 적자…믿었던 수출 또 '흔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무역수지 70억 달러 적자…정부 '화물연대 파업' 지적

이투데이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11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무역수지는 70억 1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역수지가 8개월 연속 적자를 이어갔다. 23개월 만에 내림세를 보였던 수출은 2개월 연속 감소로 흔들렸다. 특히 수출의 중심축인 반도체가 30% 가까이 감소했고, 대중 수출도 줄어들었다. 정부는 화물연대 총파업이 수출 감소와 연관이 있다고 판단하고 적극적인 대응을 예고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11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무역수지는 70억 1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무역수지가 적자를 기록한 배경에는 수출 감소가 컸다. 수출은 지난달 23개월 만에 내림세로 전환한 후 재차 줄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 줄어든 519억 10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자동차와 석유제품이 각각 31%, 26% 증가했음에도 핵심 품목인 반도체 수출은 29.8%나 감소했다. 반도체 수출 감소는 4개월째 이어졌다. 산업부는 반도체 수출과 관련해 수요 약세와 재고누적 등의 영향으로 제품 가격의 내림세가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대중 수출도 25.5% 줄어들면서 5개월 연속 감소를 이어갔다. 수출액은 113억 8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수출은 줄었지만, 수입은 상승했다. 수입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늘어난 589억 3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수입이 증가한 배경에는 원유와 가스, 석탄 등 에너지가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에너지 수입액이 33억 1000만 달러 증가한 155억 10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산업부는 국제 경제 위기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의 총파업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다고 주장했다. 수출 폭도 지난달 5.7% 감소한 것보다 더 커졌다.

정부는 수출 위기를 화물연대 파업과 연관 짓고 적극적인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화물연대 운송거부까지 작용해 11월 수출이 전월보다 감소 폭이 확대됐다. 운송거부가 장기화하면 생산 차질 등이 발생하면서 12월 수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수출지원협의회를 중심으로 모든 정부 부처, 유관기관의 수출 지원 역량을 결집해 총력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이날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인과의 간담회에서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로 인해 물류 중단, 원료·부품 조달 및 생산·수출 차질 등 기업 활동 전반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화물 연대는 집단 운송 거부를 즉시 철회하고 현장에 조속히 복귀하라. 명분 없고 정당성 없는 집단행동에 대해 엄정히 대응하지 않는다면 경제 위기 극복도 불가능하고 대한민국 미래도 없다"고 경고했다.

이외에도 산업부는 주요시장별 맞춤형 수출전략과 산업별 수출지원방안을 시행할 계획이다. 또 원스톱 수출, 수주지원단을 중심으로 수출과 수주관리를 종합 지원하고 부처와 기관별 수출지원협의회 등을 활용할 방침이다.

[이투데이/세종=박준상 기자 (joooo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