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는 솔로’ 랜덤 데이트 후 뒤집힌 판도…영숙·정숙·옥순·현숙 모두 ‘오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출처=ENA PLAY·SBS Plus ‘나는 SOL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는 솔로’ 11기 출연진이 연이어 오열하는 모습으로 의문을 자아냈다.

30일 방송된 ENA PLAY·SBS Plus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이하 ‘나는 솔로’)에서는 완전히 뒤집힌 ‘솔로나라 11번지’의 로맨스 판도가 그려졌다.

이날 11기 출연진은 글자가 하나씩 적힌 티셔츠를 무작위로 고른 뒤, 단어가 완성되면 커플로 이어지는 ‘랜덤 데이트’를 통해 각자의 운명을 시험했다. ‘주’라는 단어가 적힌 셔츠를 입은 상철은 ‘맥’을 입은 영숙과 ‘맥주’란 단어를 완성해 “결혼 각”이라는 감탄을 자아냈다. 하지만 제작진이 의도한 단어는 ‘주님’이었고, 상철은 ‘님’을 입은 옥순과 커플이 됐다.

이어 영식, 영자는 ‘바보’라는 단어를 완성해 커플로 이어졌다. 영철, 순자는 ‘꼬막’이란 단어를 통해 커플이 됐다. 영수는 영숙과, 광수는 정숙과 이어졌다. 현숙은 호감을 보인 영호와 커플이 됐다. 현숙은 영호와 커플로 이어지자 미소를 숨기지 못했고 “간절히 바라면 이뤄진다”며 흐뭇해했다.

반면 상철과 커플이 될 뻔했던 영숙은 숙소로 돌아온 후 갑자기 눈물을 쏟았다. 영숙은 “마음이 너무 힘들다”며 “데이트할 거 생각하면 슬프다”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심지어 영수가 데이트를 위해 자신을 데리러 왔음에도 감정을 추스르지 못하고 계속 눈물을 흘렸다.

영호, 현숙은 ‘랜덤 데이트’에 돌입하자마자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했다. 현숙은 “우주의 기운을 받는구나. 흐름을 탔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웃었다. 영호는 “첫째라서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을 만나고 싶어 할 것 같았다”고 현숙의 마음을 꿰뚫어 봤다. 현숙은 “원래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은 영호님”이라고 고백했고, 영호는 “저도 성격이 이쪽(현숙)이 정말 맞다”며 최종 커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 현숙은 “영호님을 귀여워하는 분들이 많았는데 이제 내가 말 못하게 해야겠다. 나만 하겠다”며 독점을 선언하기도 했다. 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도 “제가 찾고 있던 묘목 느낌”이라며 영호에게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이투데이

(출처=ENA PLAY·SBS Plus ‘나는 SOL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수는 정숙과의 첫 데이트에서 “생각보다 정숙 씨가 마음이 순수하시다”며 “착한 사람 만나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광수의 따뜻한 말에 정숙은 “그럼 뭐하냐. 0표인데”라며 돌연 눈물을 터뜨렸다. 정숙은 “0표 받은 사람은 끼어들기가 힘들다. 난 그냥 들러리”라고 하소연했다. 광수는 “억울하다”고 맞장구치며 ‘0표’의 설움에 공감했다. 하지만 정숙은 광수와 데이트를 마친 뒤 “사람으로서는 재밌지만, 이성으로서는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영식과 영자는 데이트를 통해 의외의 호감을 느꼈다. 영식은 “예민하고 까칠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영자님과 통한다고 느꼈다”며 “더 얘기해보고 싶다”고 커진 마음을 드러냈다. 영자도 “영식님에 대해서 갖고 있던 편견이 깨졌다”며 만족해했다.

영철과 순자는 ‘공식 커플’의 데이트를 보여줬다. 영철의 차 조수석에 다시 올라탄 순자는 “난 그냥 여기였나 보다”며 “전혀 고민할 여지 없이 이제는 꼬막님”이라고 강조했다. 영철도 “좋다”고 화답했다. 옥순도 함께한 ‘2:1 데이트’에서 서로 쌈을 싸줬던 두 사람은 또 서로에게 음식을 먹여주며 실제 연인 같은 다정함을 자랑했다. 순자는 “어떻게 이렇게 편해졌냐”고 놀라며 “업된 나, 애교 많아진 나, 정신이 나간 나를 다 보여주게 됐다. 정말 운명인가”라고 웃었다.

상철과 데이트를 마치고 돌아온 옥순은 엄마에게 전화를 걸어 속상한 마음을 털어놓다가 결국 눈물을 보였다. 옥순의 하소연을 들어주던 엄마는 “나이가 몇 살인데 일일이 가르쳐줘야 하냐”며 타일렀고, 설움이 더 북받친 옥순은 이불까지 덮고 오열했다. 하지만 그는 이내 마음을 추스르고 다시 씩씩하게 걸어 나가 광수를 불러냈다.

숙소로 돌아온 영숙도 다른 솔로녀들에게 영수와의 랜덤 데이트 이야기를 하다가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앞서 영수가 “상철 님이 ‘영숙님이 적극적으로 해줘서 좋았다’고 이야기해서 의외라 생각했다”고 말한 게 마음속에 남은 것. 영숙은 “내가 이렇게 (적극적으로) 하니까 상철 님이 이 정도로 해주시는 건가. 내가 안 다가가면 거품처럼 사라지나”라며 괴로워했다. 그러다 영숙은 “다시 첫날로 좀 돌아가고 싶다”며 눈물을 펑펑 쏟았다.

정숙 역시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솔로로 퇴소할 것 같다”며 “‘남녀’ 이런 걸 너무 모르고 살았다. 왜 이걸 37세가 돼서야 깨달았나”라고 하소연하며 울었다. 심지어 영호와 다정한 분위기를 형성했던 현숙조차 “선택을 못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마음이 너무 힘들다”며 ‘눈물바다’에 합세해 의문을 더했다.

한편 ‘나는 솔로’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이투데이

(출처=ENA PLAY·SBS Plus ‘나는 SOL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투데이/장유진 기자 (yxxj@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