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송영길 “한동훈 하나 제압 못 하냐는 항의 전화 쏟아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두고 여당 내에서 당대표 또는 총선 차출설이 돌고 있는 것에 대해 “정치 한 번도 안 해본 분 아니냐”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조선일보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진행자가 ‘한동훈 차출설’을 언급하자 송 전 대표는 “정치를 한 번도 안 해보신 분 아니냐. 무경험자다. 검사라는 건 우리나라에 필요한 기관이지만, 국민의 먹고 사는 정치,경제, 사회, 문화, 외교, 국방을 어떻게 검사만 하던 사람이 알겠냐”고 했다.

그러면서 검사 출신인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송 전 대표는 “정치라는 건 소중한 전문 영역인데 1년도 채 안 되는 정치 신인, 국회의원, 선출직을 한 번도 안 해보신 분을 대통령으로 뽑아 놓으니..”라면서 “사실 윤 대통령을 찍었던 많은 중도보수 분들이 손가락을 자르고 싶다고 한다”고 했다.

송 전 대표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검찰의 소환 요구를 응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연히 응하지 말아야 한다.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의 공범자를 다 구속시키는데 김건희 여사에 대해 서면조사도 안 하고 무혐의 처분을 하는 검찰한테 우리가 어떻게 대응하냐. 특검 수사에만 응하겠다고 그래야 한다”고 했다.

같은 당 김종민 의원이 “민주당 차원에서 이재명 대표에 관한 사법적 의혹을 방어하면 안 된다. 제2의 조국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고 우려한 것에 대해선 “이 대표에게 모든 핑계를 댈 게 아니다. 중요한 건 169명의 (민주당) 국회의원들이 자기 문제처럼 당과 전체를 위해 고민하고 현장을 뛰고 대안을 내세웠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예를 들어서 청문회 같은 걸 하거나 TV 프로 나오면 우리 당 의원들이 그렇게 준비가 안 돼 있어서 지지자들이 저한테 엄청나게 항의 전화가 온다. 왜 그렇게 제대로 말을 못 하고 청문회에서 한동훈 장관 하나 제대로 제압을 못 하고 끌려다니냐고. 이런 한심한 민주당 국회의원들 정말 열 받는다고”라고 했다.

그러면서 “물론 열심히 하는 의원도 계시지만 저는 169명의 헌법기관들이 각자 발로 뛰고 공부하고 준비해서 신문에 나온 기사 편집해서 그냥 발언하는 게 아니라 1차 자료를 받고 증인들 만나고 민심을 발로 뛰어서 살아있는 목소리를 대변하는 의정활동을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