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즌 품은 티빙…"플랫폼 경쟁력 강화 지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사진=티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TT(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티빙이 케이티시즌을 품고 강화된 콘텐트 라인업을 구축한다.

티빙은 케이티시즌과의 합병 기일(12월 1일)에 맞춰, 시즌 주요 콘텐트의 티빙 서비스 준비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티빙은 지난 7월 14일 이사회를 통해 케이티시즌과의 합병안을 결의한 바 있다. 합병 방식은 티빙이 케이티시즌을 흡수합병하는 방식이며, 시즌 서비스는 12월 31일 종료 된다.

티빙에서 볼 수 있는 시즌의 주요 콘텐츠는 본격 리얼 군대 드라마로 큰 인기를 모은 '신병', 가우스전자 마케팅부 사람들의 오피스 코믹물 '가우스전자', 초재벌 탐정과 취준생이 만나 펼치는 로맨틱 탐정 수사극 '굿잡', 연애 리얼리티 PD와 출연자로 마주친 공식 찐친 사이의 현실 생존 로맨스 '얼어죽을 연애 따위', 20대 인생 파업을 선언한 미생들의 성장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등 최신 국내 인기작과 '스파이더맨' 시리즈,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고스트 버스터즈' 시리즈,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 등 해외 인기작들이 12월 1일부터 공개된다.

티빙 관계자는 "시즌의 주요 콘텐츠 약 700여편 규모가 순차적으로 티빙에서 공개되며, 더욱 풍성한 재미를 이용자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며, "시즌 이용자와 티빙 가입자 모두를 만족 하게 할 다채로운 콘텐트로 플랫폼 경쟁력 강화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티빙은 지난 2020년 10월 CJ ENM에서 독립법인 출범 직후 JTBC가 합류한데 이어, 지난해 6월에는 웹툰과 웹소설 등 다양한 원천IP를 보유한 네이버의 지분 투자를 유치하며 경쟁력을 키워왔다.

올해 6월에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최정상 파라마운트와 '파라마운트+ 브랜드관'을 론칭하며, 파라마운트+의 풍부한 해외 시리즈와 독점 콘텐트를 선보이고 있다.

박정선 엔터뉴스팀 기자 park.jungsun@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박정선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