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승기만? 가수 김완선도 "13년간 음원소득 정산 0원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김완선 인스타그램 © 뉴스1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후크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연예인 이승기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과거 가수 김완석 역시 자신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한 이모에게 13년간 수익금을 단 한 푼도 정산받지 못한 사연이 재조명 되고 있다.

지난 30일 채널A에 따르면 김완선은 1986년 데뷔 이후 1998년까지 13년간 정산을 단 1원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완선은 당시 한 달 평균 10억원, 매년 100억원 이상을 벌었는데, 수익금의 행방은 전혀 몰랐다고 한다.

김완선은 과거 한 방송에서 “그 당시 집이 2000만 원~3000만 원이면 살 수 있었다. 한 달이면 집 3채를 살 수 있었다, 그러니까 지금으로 치면 한 달에 10억 원이 넘는 돈을 한 달에 번 것이다”며 “나는 10대 후반에 데뷔해 돈에 대해 잘 몰랐고, 그저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에 만족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더욱 충격은 김완선이 번 돈은 모두 이모부의 빚을 갚는데 쓰였다고 한다. 13년 동안 김완선 매니저였던 이모 역시 사계절을 옷 두벌로 버티고 아파도 병원에 안 갔을 정도로 아끼고 살았다고 한다.

김완선은 성인이 돼서야 정산이 잘못된 것을 인지했고, 결국 이모와 결별했다.

김완선은 이모에게서 독립 후 여자 솔로 가수로는 최초로 단일 앨범 100만 장을 돌파하며 전성기를 누렸다.
#이승기 #김완선 #소속사착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