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민재, 포르투갈전 앞두고 또 팀훈련 제외...손흥민-이강인 단짝 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온몸을 던져 가나 공격수를 막아내고 있는 한국 대표팀 수비수 김민재.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하=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오른쪽 종아리 통증을 안고 가나전에 나섰던 한국 축구대표팀 핵심 수비수 김민재(26·나폴리)가 16강 운명이 걸린 포르투갈전을 이틀 앞두고 또다시 팀 훈련에서 빠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30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포르투갈전을 대비한 연습을 펼쳤다. 모든 선수가 정상적으로 훈련에 참가했지만 김민재의 모습은 볼 수 없었다. 대표팀 관계자는 “김민재는 호텔에 남아 치료와 휴식을 병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김민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우루과이와 1차전(0-0 무승부)에서 상대 공격수 다르윈 누녜스(리버풀)을 막는 도중 잔디에 미끄러지면서 오른쪽 종아리를 다쳤다.

김민재는 2차전 가나전을 앞두고 정상적인 훈련을 소화하지 못했다. 부상이 완쾌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투혼을 발휘해 가나전 수비를 책임졌다. 후반 추가시간까지 활약하다 통증이 재발해 후반 47분 권경원(감바 오사카)과 교체됐다.

김민재는 가나전 다음날인 29일 동료들과 함께 훈련장에 나와 30여 분 자전거를 탄 뒤 스트레칭을 했다. 부상에서 회복이 어느정도 이뤄진 듯 보였다. 하지만 이날은 아예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포르투갈전 출전 여부가 다시 안개속에 빠졌다.

그래도 다행스러운 것은 동료들이 보기에 김민재가 크게 이상이 없다는 점이다. 미드필더 이재성(마인츠)은 이날 인터뷰에서 “김민재는 운동하고 생활하는데 큰 지장은 없어 보인다”며 “다음 경기에 출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큰 문제가 안 될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날 초반 15분간 공개된 훈련에서 눈길을 끈 부분은 ‘캡틴’ 손흥민(토트넘)과 ‘골든보이’ 이강인(마요르카)이 함께 호흡을 맞췄다는 점이다.

밸런스 훈련에서 손흥민과 이강인은 서로 짝을 이뤘다. 밸런스 훈련은 한 발로 서서 파트너가 던지는 작은 공을 주고받는 훈련이다. 둘은 본격적인 전술훈련을 시작하기 전까지 함께 호흡을 맞췄다.

이강인은 지난 가나전을 통해 믿고 맡길 수 있는 한국 축구의 ‘뉴에이스’임을 입증했다. 0-2로 뒤진 후반전 교체투입되자마자 1분 만에 측면 돌파에 이은 멋진 크로스로 조규성(전북현대)의 만회골을 이끌어냈다.

손흥민에게 거의 의존할 수밖에 없었던 한국은 이강인이 너무 반갑다. 이강인이 제 몫을 다한다면 손흥민에게 쏠리는 부담이 그만큼 줄어들게 된다. 이강인의 컨디션이 좋은 만큼 3차전엔 선발출전 가능성도 크다.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지만 가나에게 2-3으로 패해 1무 1패 승점 3으로 조 3위에 머물러있다. 한국은 이미 2승으로 조별리그 통과를 확정한 포르투갈을 반드시 꺾고, 가나(1승 1패)-우루과이(1무 1패)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