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애니메이션 월드

'커넥트' 감독 "정해인의 구석구석 볼 수 있는 작품" [디즈니 쇼케이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언어의 장벽 부순 '커넥트', 12월 7일 공개

더팩트

정해인의 구석구석을 볼 수 있는 '커넥트'가 12월 7일 디즈니+를 통해 공개된다. /디즈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싱가포르=김샛별 기자] 배우 정해인이 '커넥트'를 통해 디즈니+와 두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을 전했다.

월트디즈니 컴퍼니(TWDC, 이하 디즈니)가 30일 오전(현지시각)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 - APAC(아시아태평양 지역)'를 개최했다. 현장에는 한국을 비롯해 일본, 홍콩, 인도네시아, 호주, 뉴질랜드, 동남아시아, 대만 등의 400여 명 취재진이 참석했다.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는 디즈니의 창립 100주년을 기념하고, 앞으로 극장과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새롭게 선보여질 콘텐츠들을 공개했다. 마블, 월트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픽사, 루카스필름, 아바타부터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오리지널까지 다양한 콘텐츠가 라인업을 구성했다.

이날 '커넥트'(감독 미이케 타카시)는 디즈니+의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로 소개됐다. 이에 미이케 타카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이 무대에 직접 올라 간략한 질의응답을 진행했다.

작품은 일본 감독·작가와 한국 배우들의 합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배우들은 거장 감독과 작업한 소감을 밝혔다.

먼저 정해인은 "처음에는 얼떨떨했다. '커넥트'가 아니면 감독님과 언제 함께 해볼까 싶어서 무조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다만 시작 전에는 언어의 장벽이 걱정됐다. 하지만 대본을 놓고 이야기를 나누고 매 장면 찍어나가면서 작품을 할 때는 언어가 중요하지 않다는 걸 느낀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고경표는 "12년 전 학생일 당시 영화를 배울 때 감독님의 작품을 즐겨보던 사람이었는데, 이렇게 배우가 돼 감독님과 함께하는 기회가 생겨 꿈만 같았다. 즐거운 내용이라 다 같이 즐길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김혜준은 "선배님들과 감독님과 함께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기대가 많았다. 나 역시 언어의 장벽 때문에 걱정을 했지만 대본과 작품이라는 매개체로 작업을 하는 게 재밌었고, 언어의 장벽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걸 느껴 특별한 작업이었다"고 밝혔다.

정해인은 '설강화'에 이어 디즈니+에서 두 번째로 작품을 선보이게 됐다. 이에 정해인은 "운 좋게도 디즈니+에서 단기간에 두 개나 하고 있다. 여기 있는 관계자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두 작품의 차이점도 언급했다. 정해인은 "'설강화'에서는 강인한 신체 능력과 정신력으로 무장한 군인이었다면 '커넥트'에서는 그보다 더 월등한 능력을 가진 새로운 존재다. 때문에 연기하면서 자신감을 갖고 할 수 있었다. 히어로가 되고 싶은 정의로운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커넥트'만의 재미 포인트를 소개했다. 그는 "우리 작품은 뭐가 일어났는지 모르는 신기한 세계다. 쫓고 쫓기는 액션만 있는 게 아닌 인간 드라마도 지닌 양면성을 볼 수 있는 시리즈다. 두 번 보면 전혀 다른 감각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니 즐겨봐 주길 바란다"며 "무엇보다 정해인의 구석구석까지 볼 수 있는 영화"라고 귀띔해 기대를 높였다.

'커넥트'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 '커넥트' 동수(정해인 분)가 장기밀매 조직에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긴 뒤, 자신의 눈이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연쇄살인마에게 이식됐다는 것을 알고 그를 쫓는 불사의 추격을 담아낸 작품이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온스크린 섹션에 초청돼 최초 공개된 바 있다. 12월 7일 디즈니+를 통해 단독 공개된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