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시민들 "강제동원 피해자에 사죄·배상을...기회 놓치지 말아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강제동원 배상 판결 4주년을 맞아 일본 시민들이 피해자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일본 정부와 피고 기업이 지금의 기회를 놓치지 말고 한국 대법원 판결을 하루 빨리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도쿄에서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3일 한일 정상회담에서 양국은 강제동원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한국 측 재단을 통한 배상 방안이 유력한 가운데 외교 당국 간 세부 내용을 둘러싼 협의가 진행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