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자대 배치 한달만에 총상 사망... 軍 “사고 원인 조사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조선DB


강원지역 육군 전방부대에서 병사 1명이 총기 사고로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군 당국과 경찰은 극단적 선택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29일 군 당국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8시47분쯤 강원도 인제군 일반전초(GOP) 부대에서 A(21) 이병이 경계근무를 서던 중 원인을 알 수 없는 총상을 입은 채 발견됐다. 군 당국은 현장에서 A군에게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했으나 결국 숨졌다. A 이병은 지난 9월 입대해 신병훈련을 마치고 부대에 배치된 지 한 달밖에 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과 경찰은 A 이병과 함께 경계근무를 선 병사의 진술과 현장에서 발견된 총기 상태 등을 토대로 극단적 선택을 추정하고 있다. 군 당국은 현재 해외에 있는 A 이병 부친이 입국하는 대로 사고 경위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이날 새벽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A 이병 아버지로 추정되는 작성자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작성자는 ‘제 아들이 입대 후 3달 만에 총상으로’라는 제목의 글에서 “어제저녁 부대로부터 ‘아들이 총상으로 사망했다’는 전화가 왔다.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엄두가 나지 않는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작성자는 “사인을 알려줬는데 부대 배치된 지 한 달만에 극단적 선택이라고 하더라. 병원으로 (시신을) 옮기는 데 동의해달라고 한다”고 했다. 이어 “아이 엄마는 놀라서 쓰러졌다. 지금 비행기 표를 급하게 찾아보니 내일 오후 2시 싱가포르에서 출발하는 게 있어 저는 그걸로 (한국에) 간다”고 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28일 저녁 강원도 모 부대에서 경계근무 중 원인 미상의 총상으로 우리 장병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며 “현재 군하고 지역 경찰이 정확한 사고 원인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했다. 이어 “궁금하신 점이 많이 있으시겠지만,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주실 것을 양해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박선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