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檢 도이치모터스 ‘김건희 파일’ 지시 의혹 투자자문사 임원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투자자문사 컴퓨터서
金명의 거래 파일 발견


검찰이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에서 ‘김건희 파일’ 작성과 직접 관련됐다고 의심받는 투자자문사 임원을 공항에서 체포했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전날 인천국제공항에서 투자자문사 임원 A씨(52)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 등과 공모해 2009년 12월∼2012년 12월 시세조종으로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인위적으로 끌어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해 검찰 수사 도중 미국으로 출국해 그간 인터폴 적색수배 상태였다. 검찰은 여권 무효와 인터폴 공조 등으로 A씨를 압박해 귀국하게 한 뒤 공항에서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A씨는 검찰이 지난 8월 26일 재판에서 공개한 ‘김건희’라는 이름의 엑셀 파일을 작성하는데 관여한 인물로 꼽힌다. 검찰이 지난해 9월 A씨 회사 사무실 컴퓨터에서 확보한 이 파일에는 2011년 1월 13일 김 여사 명의로 거래된 도이치모터스 주식 수량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권오수 회장 등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관련자들의 재판을 진행 중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조병구)는 지난 18일 공판에서 “A씨의 문자 등이 핵심 증거라 할 수 있어 증인으로서 가치가 있다”며 A씨 신병이 확보되면 다음 달 2일 증인 신문을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윤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