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W스타 in 카타르] 미니 게임까지 한 황소, 기적에 힘 보탤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켜본 뒤 결정하겠다.”

낭보가 전해졌다. 대회 내내 결장했던 ‘황소’ 황희찬(26·울버햄프턴)의 깜짝 출격 가능성이 제기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내달 3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현재 16강 진출 가능성이 적다. 1무1패다. ‘거함’ 포르투갈을 잡아야 하는 대전제가 필요하고 동시에 다른 장소에서 열리는 우루과이-가나전 경우의 수도 고려해야 한다. 어렵지만 조별리그 탈락 ‘확정’이 아닌 만큼 벤투호는 구슬땀을 흘리는 중이다.

기적이 필요한 상황에서 희망적인 소식이 들려왔다. 지난 1차전 우루과이전(0-0 무), 2차전 가나전(2-3 패)에서 햄스트링 부상으로 뛰지 못했던 황희찬이 포르투갈전 대비 첫 훈련에 참가했다. 이전까지는 사이클, 개별 러닝으로만 몸을 풀었으나 이번엔 팀 훈련에 함께 했다. 정상 스케줄 소화는 물론 대표팀 합류 후 최초로 미니게임도 소화했다.

온전한 몸상태는 아닌 듯했다. 훈련 때도 강력한 슈팅을 때렸던 황희찬이지만 이날은 다소 힘을 아꼈다. 그렇게 차도 영점이 정확하지 않았다. 그래도 훈련을 진행했다는 점에선 지난 두 경기와 달리 출전 가능성을 기대케 했다.

벤투 감독도 황희찬의 깜짝 출전을 귀띔했다. 이전 두 번의 경기를 앞두고 진행한 기자회견에선 “황희찬은 뛸 수 없다”고 공개적으로 밝혔으나 이번에는 “시간이 많지 않은 상황이지만 지켜본 뒤 결정해야 할 것 같다”고 열린 결말을 내놓았다.

벤투호는 지난 두 경기에서 확실한 마무리가 부족해 힘들어했다. 조규성이 한국 최초의 월드컵 멀티골로 새 역사를 썼지만 혼자선 역부족이다. 16강 1위 진출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힌 포르투갈을 잡기 위해선 황희찬의 가세가 필요하다. 기적을 위한 또 다른 기적이 이뤄질 수 있을까.

사진=김두홍 기자

카타르(도하)=김진엽 기자 wlsduq123@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