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식사과 없는 尹...유족 협의회 "일방적 선심 쓰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통령실 "여러 차례 심심한 사과 전해...진상규명 가장 중요"

이상민 장관 등 주무부처 공직자 문책은 없어

이언주 "법치 과잉은 공안통치...정치 실종 분위기 걱정"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이태원 핼러윈 참사 유족들이 참사 발생 한 달을 기점으로 ‘유가족 협의회’를 구성하며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사과를 촉구하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은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이데일리

윤석열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이 1일 서울 이태원역 1번 출구 앞에 마련된 ‘핼러윈 인파’압사 사고 희생자 추모 공간을 찾아 추모하고 있다.(사진=방인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9일 “대통령이 여러 차례, 여러 자리에서 유가족분들께 심심한 사과의 입장을 전했다”며 “유가족 여러분들이 한 점 의혹 없이 진상을 명확히 규명하는 게 유족들을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일 희생자 빈소를 비공개로 찾아 유가족들에게 “국가가 제대로 지켜드리지 못해 대통령으로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지난 4일에는 서울 종로구 조계사를 찾아 ‘이태원 참사 희생 영가 추모 위령법회’ 추도사에서 “국민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대통령으로서 비통하고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달 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가안전시스템 점검회의에선 “말로 다 할 수 없는 비극을 마주한 유가족과 아픔과 슬픔을 함께하고 있는 국민들께 미안하고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지만, 대국민 담화를 통한 공식 사과 메시지는 없었다.

이에 대해 참사 희생자 65명의 유가족이 모인 ‘10·29 이태원참사 희생자 유가족 협의회’는 지난 28일 성명문을 통해 “(당국은) 일부 책임자들에 대해 수사와 조사를 진행하면서 어떠한 설명도 유가족들에게 하지 않고 있다. 이 상황서 ‘왜 국가배상을 검토하겠다는 이야기’부터 하느냐”며 “사과하고 책임을 인정하고 유가족과 협의하라는 단순 요구조차 응답하지 않는 정부를 어떻게 신뢰할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유가족들의 의사를 전혀 묻지 않고 일방적으로 위패 없는 합동분향소를 운영하고, 추모기간을 설정하였으며, 선심을 쓰는 양 장례비와 위로비 지급을 발표했다”고 주장했다.

여권에서도 윤 대통령이 주무장관을 경질하는 등 정치적 책임을 지는 행보를 보여야 한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언주 전 의원은 30일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과의 인터뷰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사퇴해야 한다. 국민들께 형식적인 것 말고 진짜 책임지려는 자세가 있다는 걸 (보여주는데) 상징적 인물”이라며 “(윤 대통령이 이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단칼에 거부하는 것은 정치적 부담이 굉장히 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의원은 “법치가 너무 과잉이 되면 공안통치로 흐른다. 그래서 정치가 실종되는 느낌과 분위기가 있어 걱정이 많이 되는 상황”이라며 “장관과 대통령 등은 법치를 넘어선 정치까지 필요하다. 그것(사퇴)이 국민과 희생자 유가족들을 위로하는 액션으로 보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사 희생자 중 한 명인 고(故) 이지한 씨의 부친은 29일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윤 대통령이 이 장관 어깨를 토닥여주는데 특수본에서 (이 장관을) 수사할 수 있겠느냐”며 “(이 장관은) 파면돼야 하고 일반 사람의 자격으로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정부는 이태원 참사 행안부 지원단을 통해 유가족 협의회의 설립과 추모사업을 지원하고 협의회의 요청사항을 관계부처와 협력해 신속히 처리하겠다는 방침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