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포르투갈 산토스 감독 "꼭 브라질 피하려고 조 1위 노리는 건 아니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페르난도 산토스 포르투갈 축구 대표팀 감독이 한국전에서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르투갈은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를 2-0으로 이겼다. H조 최대 난적으로 예상된 우루과이를 꺾은 포르투갈은 2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가나를 3-2로 잡은 포루트갈은 2승을 거두며 남은 한국과의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16강에 오른다.

그러나 산토스 감독은 최종전인 한국과 경기에서 방심하지 않을 것을 강조했다. 그는 30일(한국시간) 로이터 통신을 비롯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아직 조 1위가 확정되지 않았다. 조 1위를 차지하겠다. 꼭 브라질을 피하려고 하는 게 아니다"고고 말했다.

산토스 감독은 우루과이와 경기를 마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도 "남은 한국과 경기에서 조 1위를 확정하고 싶다. 브라질은 더 나중에 만나길 원한다"고 밝혔다.

2승 무패인 포르투갈은 한국과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 따라 조 1위, 혹은 2위가 될 수 있다. 문제는 G조 1위가 유력한 브라질이다. 이번 월드컵 '우승 후보'인 브라질은 G조 조별리그에서 이미 2승을 거두며 16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H조 2위로 16강에 오를 경우 브라질과 8강 진출을 다툴 가능성이 커진다. 최강 전력을 갖춘 브라질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H조 1위로 16강에 진출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르투갈의 16강 진출을 이끈 브루노 페르난데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지지 않고 3승을 거둬야 조 1위에 오른다. 다음 경기에서도 승리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여유로운 포르투갈과 비교해 한국의 16강행은 매우 어렵다. 반드시 포르투갈을 이겨야 한다는 전제가 앞서야 16강에 오를 '경우의 수'가 발생한다.

한국은 가나와 경기에서 퇴장을 당한 파울루 벤투 감독 대신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이상 포르투갈)가 대신 지휘봉을 잡는다.

한편 한국과 포르투갈이 맞붙는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는 다음 달 3일 새벽에 열린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