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K온, 장기 재무적 투자자 유치… 1.3조원 확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자회사 SK온이 장기 재무적 투자자로부터 1조3000억원을 조달한다.

SK이노베이션은 이사회에서 ‘SK온 투자 유치를 위한 주주 간 계약 체결의 건’을 결의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조선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계약은 SK이노베이션, SK온, 한국투자PE(프라이빗에쿼티)를 포함한 재무적 투자자 간 체결됐다. 이로써 SK온은 신주 발행을 통해 1조3천억원 이상의 투자금을 확보하게 된다.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SK온은 사업 확장에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SK온은 미국, 헝가리 등 글로벌 생산기지 확충 작업 중이며, 지난 29일 현대차와도 북미 전기차 배터리 공급 협력 양해각서(MOU)를 맺은 바 있다.

SK온은 추가로 장기 재무적 투자자를 유치할 방침이다.

SK이노베이션 김양섭 재무부문장은 “국내외 정책금융기관 자금, 장기 재무적 투자자 유치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필요 자금을 순조롭게 조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윤정 기자(fact@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