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디오프 추모하며…하늘에 바친 16강 티켓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저작권 관계로 줌에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 [원문에서 영상 보기] https://news.sbs.co.kr/z/?id=N1006990795

<앵커>

카타르월드컵에서 세네갈이 에콰도르를 꺾고 20년 만에 16강에 진출했습니다. 2년 전 세상을 떠난 세네갈 축구영웅 디오프를 추모하며 하늘에 16강 티켓을 바쳤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세네갈 응원단의 등에도, 주장 쿨리발리의 완장에도 숫자 19가 새겨져 있습니다.

19번은 2002 한일월드컵 개막전에서 당시 디펜딩챔피언 프랑스를 무너뜨리고, 세네갈의 사상 첫 월드컵 8강을 이끈 파프 디오프의 등번호인데, 디오프는 2년 전, 11월 29일 희귀병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디오프를 추모하며 11월 29일에 3차전에 나선 세네갈 선수들은 전반 44분 사르의 페널티킥으로 기선을 잡았습니다.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에서 후반 22분 에콰도르 카이세도에게 동점 골을 허용해 탈락 위기에 몰렸지만, 3분 뒤 디오프 완장을 찬 주장 쿨리발리가 해결사로 나섰습니다.

프리킥 상황에서 상대 수비가 걷어낸 공을 강력하게 차 넣어 짜릿한 역전승을 이끌었습니다.

2대 1로 이겨 A조 2위가 된 세네갈은 20년 만에 16강에 진출했고, 디오프에게 승리를 바쳤습니다.

[쿨리발리/세네갈 대표팀 수비수 : 어린 시절 디오프를 보며 꿈을 키웠습니다. 우리는 오늘이 특별한 날이 될 거라 생각했습니다. 절대 질 수 없다는 걸 알고 있었습니다.]

네덜란드는 카타르를 2대 0으로 꺾고 2승1무 A조 1위를 확정했습니다.

카타르는 개최국으로는 역대 최초로 3전 전패를 당하며 씁쓸하게 대회를 마무리했습니다.

(영상편집 : 이정택)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 SBS 카타르 2022, 다시 뜨겁게!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