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옥문아' 송해나, 연애 스타일은 "쓰레기 콜렉터"···김종국 "전소민도 그렇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오세진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모델 송해나가 자신의 연애담을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30일 방영된 KBS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들’)에서는 송해나와 이국주가 출연했다. 두 사람은 술 친구이면서도 연애담을 절절히 나누는 사이라고. 특히 이국주랑 송해나, 그리고 박나래까지 이상형이 같다고 알려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들의 이상형은 키가 크고 훤칠하며 예쁜, 그런 남성이라고. 그런데 송해나의 연애담이 예사롭지 않았다.

송해나는 “저는 잘 모르겠는데, 제가 이상하게 바람이 정말 많다. 좋아하는 이성의 외모의 남자들은 바람은 아니었는데, 저를 기다리고 쫓아다닌 남자들만 바람을 피우더라. 그래서 더 화가 났다”라면서 한 남자친구는 자신을 두고 생일파티에서 대놓고 다른 여자랑 키스를 한 남자친구, 그리고 자신을 허언증이며 우울증으로 몰아간 바람 난 남자친구 등을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김종국은 “해나 씨 연애할 때 별명이 ‘쓰레기 콜렉터’더라”라며 “내 주변에는 전소민 씨가 그 예다”라고 말하며 안타까운 한숨을 금치 못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KBS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