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시위와 파업

서울 지하철 노사, 파업 첫날 교섭 5분만에 정회…실무협상 돌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조 “사측이 새로운 안 제시한다고 해…내용 보고 판단할 것”

헤럴드경제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파업에 들어간 3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지하철 1호선 수원역 전광판에 관련 안내문이 표시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운행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체 인력을 출근 시간대 집중적으로 투입해 운행률을 평상시 수준으로 유지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30일 총파업에 돌입한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이날 오후 8시께 사측과 교섭을 재개했다. 하지만 5분여 만에 정회한 뒤 실무협상에 들어가 타결 여부가 아직은 안갯속이다.

사측이 내놓는 새로운 안이 추후 협상의 향방을 가를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교통공사 노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께 성동구 본사에서 교섭을 재개한 노사는 5분여 만에 본교섭을 중단하고 정회를 선언했다. 이후 양측은 실무협상에 재차 들어갔다.

노조 관계자는 “사측이 새로운 안을 제시한다고 해서 정회를 했다”며 “일단 내용을 봐야 (추후 상황이) 가늠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소속 양대 노조로 구성된 연합교섭단은 전날 오후 2시 사측과 단체협약 본교섭을 진행했지만, 10분 만에 정회했다. 이후 사측이 제시한 구조조정 유보와 인력 충원 방안을 두고 8시간 동안 실무협상을 했으나,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오후 10시께 교섭 결렬을 선언했다.

이어 예고한 대로 30일 지하철을 운행하는 승무 분야는 첫차, 유연 근무자는 주간 근무를 시작하는 시점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조의 파업은 1∼8호선 기준으로 2016년 9월 이후 6년 만이다.

사측은 이날 오전 10시께 공문을 보내 노조에 협상 재개를 요청했고, 노조가 이를 수락하면서 협상 테이블이 다시 마련됐다.

전날 사측은 2026년까지 1539명을 구조조정하기로 한 인력감축안 시행을 일시적으로 유보하고 내년 상반기 안에 기존 합의 사항인 장기 결원 인력 충원과 승무 인력 증원을 시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노조는 지난해 9월 13일 재정위기를 이유로 강제 구조조정을 하지 않기로 한 노사 특별합의보다 퇴행한 안이라며 거부했다.

파업 첫날 공사와 서울시는 출근 시간대에 대체 인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평상시와 같은 운행률을 유지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대체 인력을 적게 투입한 퇴근 시간대에는 열차 운행이 크게 지연되면서 주요 지하철역에서 개찰구 밖까지 인파가 들어차는 등 극심한 혼잡을 빚었다.

공사는 파업 기간 퇴근 시간대(오후 6∼8시) 운행률이 평상시의 85.7% 수준으로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앞서 노조는 총파업에 돌입하면 노선별 운행률이 평일 기준 1호선 53.5%, 2호선 본선 72.9%·성수지선 72.5%·신정지선 72.3%, 3호선 57.9%, 4호선 56.4%, 5∼8호선 79.8%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1·3·4호선은 코레일 구간이 함께 있어서 다른 노선보다 운행률이 더 떨어진다.

online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