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프리즘’ 김민철 홍서희 발레전공 학생 변신...풋풋 눈맞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프리즘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민철과 홍서희가 ‘프리즘’에서 풋풋한 눈맞춤으로 아름다운 청춘의 케미스트리를 예고했다.

12월 1일 방송 예정인 KBS2 ‘드라마 스페셜 2022’ 세 번째 단막극 ‘프리즘’(연출 이대경, 극본 위재화)은 예고 발레전공 학생들의 아름답게 흔들리는 꿈과 우정 그리고 사랑을 담은 성장담으로, 단 두 자리인 주인공을 차지하기 위한 10대들의 치열한 경쟁과 아름다운 서사를 담은 작품이다.

김민철은 극 중 어릴 적부터 극성이었던 엄마 때문에 발레 외길을 걸어온 동명예고 무용과 2학년 ‘최낙현’ 역을 맡았다. 발목부상으로 6개월 만에 학교로 돌아온 최낙현은 김안나(홍서희 분)에게 첫눈에 반하게 되고 그녀와 함께 마린스키에 가기 위해 치열한 경쟁에 나선다.

홍서희는 전설적인 발레리나의 딸이자, 각종 콩쿠르 수상을 휩쓸며 천재적인 재능을 가진 ‘김안나’ 역으로 변신한다. 냉랭함과 싸늘한 말투로 무수한 적을 만들지만, 같은 부상 경험자로서 다가오는 최낙현을 만나 인생이 조금씩 변화하게 된다.

공개된 스틸에는 교실 안에서 김민철과 홍서희가 설렘 가득 눈맞춤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극 중 부상에서 복귀한 최낙현이 그윽한 눈빛으로 김안나를 바라보는 모습을 통해 과연 두 사람이 어떤 관계로 발전해나갈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 다른 사진 속에는 레오타드 의상을 입고 진지한 눈빛으로 발레 연습 삼매경에 빠진 두 사람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김안나는 풍성한 분홍색 스커트를 입고 백조 같은 아름다운 자태를 과시했고, 최낙현은 우아한 손짓과 세련된 표정으로 발레 연습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해외 유명 발레단 입단 기회가 주어지는 개교 50주년 기념발표회 무대에서 과연 자신들이 원하는 꿈을 이뤄낼 수 있을까.

‘프리즘’은 12월 1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