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성에서 문화재 묻혔나 확인하다가 매몰사고…2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경기도 화성의 한 공사장에서 갑자기 흙더미가 무너져내려 2명이 숨졌습니다. 당시 현장에서는 전원주택 공사를 앞두고 혹시 땅 아래 문화재가 묻혀 있는지 확인하는 작업이 이뤄지고 있었습니다.

신정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깊게 파인 구덩이 안에서 소방대원들이 분주히 움직입니다.

굴착기 대신 삽으로 흙더미를 파냅니다.

오늘(30일) 오후 2시 40분쯤, 경기도 화성 비봉면의 한 전원주택 공사 현장에서 30대, 40대 작업자 2명이 토사에 매몰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