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퀴즈’ 방송 3사 기상캐스터 총출동…”이 어려운 걸 tvN이 해내” 웃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tvN 방송 화면 캡쳐



방송 3사 기상캐스터들이 뭉쳤다.

30일 밤 방송된 tvN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3사 기상캐스터들의 날씨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서로 다른 방송사 소속인데 이렇게 tvN에 나오셨다”고 신기해 하는 유재석의 말에 KBS 배혜지 캐스터는 “그 어려운 걸 tvN이 해낸다”며 “즐거움의 시작 tvN”이라고 거들었다. 등장 때부터 흥이 넘치는 그의 모습에 조세호는 “실례지만 MBTI가 어떻게 되시냐”고 물었고 배혜지 자기는 “(조세호 씨와) 같은 ENFP”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방송사 별로 다른 예보 스타일을 설명하기도. “저희는 CG도 한두 장 들어간다. 선배님들은 여덟 장씩 가시죠?”라는 MBC 오요안나 캐스터의 말에 배혜지 자기는 “KBS는 최소 8장”이라며 “저희는 또 바다 날씨를 예보한다”고 덧붙였다. “견제 들어가는 건가요?”라는 유재석의 농담에 배혜지 자기는 “유일하게, 바다 날씨를 예보하면서 어업 하시는 분들께 도움을 드리고 있다”며 웃었다. 이어 “저희는 (날씨 예보) 방송 시간이 가장 짧다”며 “할 말을 축약해서 살짝 세련된 느낌으로 (한다)”는 SBS 남유진 캐스터의 어필에 너도 나도 “저도 (할 말) 있습니다”라며 손을 들어 웃음을 줬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