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쿠팡에서 햇반·비비고 못 산다? 발주 중단 피해는 '소비자 몫'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웨이

현재 쿠팡에서 판매 중인 CJ제일제당 제품은 기존 재고분으로, 이 재고가 모두 소진되면 쿠팡에서는 CJ제일제당 제품을 구매할 수 없게 된다. 사진=쿠팡 홈페이지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김민지 기자]

'식품업계 1위' CJ제일제당의 대표 제품인 햇반·비비고 만두 등을 앞으로 쿠팡 '로켓배송'으로 구매할 수 없게 된다. 쿠팡이 CJ제일제당 제품에 대한 발주를 중단하면서다. 두 회사는 서로 시장 지배력을 이용해 갑질을 했다며 맞서고 있는데, 쿠팡의 발주 중단 조치에 피해는 애꿎은 소비자들이 받게 됐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쿠팡은 이달 초부터 CJ제일제당 제품 발주를 중단했다. 현재 쿠팡에서 판매 중인 CJ제일제당 제품은 기존 재고분으로, 이 재고가 모두 소진되면 쿠팡에서는 CJ제일제당 제품을 구매할 수 없게 된다.

CJ제일제당은 쿠팡과 내년 상품 마진율을 협상하던 중 쿠팡 측의 요구가 과도하다고 보고 받아들이지 않기로 하자 이후 쿠팡이 바로 발주를 중단했다는 입장이다. 전형적인 대형 유통업체의 갑질이라는 설명이다. 일반적으로 유통업계에선 유통업체가 '갑(甲)', 납품업체가 '을(乙)'로 통한다. 납품업체는 유통업체를 거스르기 쉽지 않아서다. 대형 유통업체와의 거래가 끊기면 당장 매출에 큰 타격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쿠팡이 CJ제일제당에게 상품 발주 중단을 적용한 시점을 두고도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내년도 마진율 협상 결렬이 발주 중단의 이유라면 이는 내년도 상품부터 적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쿠팡이 현 시점부터 발주를 중단하겠다고 통보한 것은 문제 소지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쿠팡이 거의 전 제품의 발주를 중단한 것이 맞다"면서 "소비자들이 불편을 겪게 돼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쿠팡은 발주 중단 조치의 원인은 마진율 협상 결렬이 아닌 CJ제일제당의 갑질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이 수차례 가격 인상을 요구했고 약속한 물량도 제대로 공급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CJ제일제당은 올해 들어 원부자재 가격 인상을 이유로 장류, 만두, 햇반, 김치 등 주요 제품 가격을 인상했다. 이에 맞춰 쿠팡에도 공급가 조정을 요청했고 쿠팡은 이를 수용했다.

그런데도 CJ제일제당은 납품량을 제대로 맞추지 않았다는 게 쿠팡 측 설명이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CJ제일제당의 쿠팡 납품률은 50~60%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쿠팡의 매출 중 95% 이상은 쿠팡 자체 물류센터를 통한 직매입으로 발생한다. 쿠팡이 제조사에 발주한 물량을 제조사가 보내오면 이를 물류센터에 보관해 로켓배송이 이뤄진다. 제조사가 물량을 맞추지 못하면 그만큼의 공간이 '유휴공간'으로 남아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쿠팡 관계자는 "연초부터 CJ제일제당은 수차례 가격 인상을 요구하는 한편, 발주 약속물량을 터무니없이 공급하지 않는 등 갑질을 해 왔다"며 "쿠팡은 재벌과 대기업이 장악했던 유통 시장에 많은 중소기업이 성장하도록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쿠팡의 주장에 대해 CJ제일제당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올해 원가 부담이 급증하면서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진행했고 이는 모든 유통업체에 동일하게 적용되는 사안이라 쿠팡 출고가도 인상된 것"이라면서 "햇반의 공급은 수요가 늘며 전 유통업체서 공급량이 부족했다. 오히려 쿠팡에는 묶음 소비자가 많은 것을 고려해 다른 유통업체에 비해 조금 더 공급을 했다"고 설명했다.

김민지 기자 kmj@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