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현아·던, 열애 6년 만에 결별…“좋은 동료로 남기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피네이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현아(30·사진 오른쪽·본명 김현아)와 던(28·〃 왼쪽·〃 김효종)이 결별했다.

현아는 3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헤어졌어요, 앞으로 좋은 친구이자 동료로 남기로 했어요"라며 "항상 응원해주시고 예쁘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현아와 던은 지난 2016년부터 만나왔으며, 2018년부터 교제 사실을 인정하고 6년 동안 열애를 이어왔다. 또한 두 사람은 현아&던이라는 팀으로도 활약했다.

지난 2월 던이 현아에게 프러포즈를 해 둘의 결혼설도 흘러나왔다. 하지만 하지만 두 사람은 약 6만에 연인에서 동료 사이로 남게 됐다.

한편 현아는 지난 2007년 원더걸스로 데뷔한 이후 포미닛, 트러블메이커 , 트리플H, 현아&던 등으로 활동했으며 솔로로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던은 지난 2016년 그룹 펜타곤으로 데뷔한 이후 현아, 펜타곤 후이와 함께 트리플H로도 활동했었다. 이후 솔로로 두각을 나타낸 바 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