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대재해 감축 대책, '처벌'보다 '자율예방'?…노동계 반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정부가 오늘(30일) 중대재해를 줄이는 로드맵을 내놨습니다. 여기에는 중대재해처벌법도 고치겠다는 것이 포함됐는데 처벌보다는 자율에 방점이 찍혔습니다. 파업에는 엄정대응하는 정부가 중대재해에는 관대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김나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정부는 중대재해처벌법으로는 사망사고를 선진국 수준으로 줄일 수 없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정식/고용노동부 장관 : 사고사망만인율은 8년째 0.4~0.5퍼밀리아드 수준에서 정체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