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애니메이션 월드

[세기의 디즈니] '커넥트'→'카지노', 디즈니 100년 기둥 될 韓 콘텐츠(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월트디즈니가 창립 100주년을 맞아 아태지역 기자들을 싱가포르로 초청했습니다. 11월 30일부터 12월 1일까지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가 열립니다. 이번 행사의 특징은 전 세계를 사로잡고 있는 K-콘텐츠를 전면에 내세웠다는 점입니다. 한 세기를 물들인 디즈니의 새로운 미래와 그 속에 K-콘텐츠가 어떻게 그려질지 직접 들여다봅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 디즈니+의 2023년은 한국 콘텐츠로 풍성할 예정이다. 사랑을 받았던 작품은 시즌2를 준비하고, 새로운 작품들도 줄줄이 관객들을 만나게 된다. 일본 거장 감독의 한국 작품 연출, 배우 최민식의 25년만 시리즈 복귀 등을 이끈 디즈니+는 한국 콘텐츠와 손잡고 전 세계를 사로잡는다.

30일 오전(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가 개최됐다. '커넥트'의 미이케 다카시 감독,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 '카지노'의 강윤성 감독, 이동휘, 허성태, '사랑이라 말해요'의 이광현 감독, 김영광, 이성경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는 월트디즈니 컴퍼니 창립 100주년을 기념하고 극장과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공개될 새로운 콘텐츠를 공개하는 행사다. 디즈니, 마블, 픽사, 루카스필름, 월트디즈니 애니메이션, 20세기 스튜디오에서 공개될 작품과 2023년 디즈니+와 디즈니+ 핫스타를 통해 선보일 아태지역 콘텐츠와 오리지널 콘텐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디즈니+는 전 세계를 사로잡는 한국 콘텐츠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디즈니+에서 사랑받았던 '사운드트랙#1', '더 존', '형사록'은 시즌2를 준비하며 확장된 세계관과 이야기를 펼칠 계획이다. 이연희, 문소리, 홍종현, 정윤호 주연의 '레이스'와 지창욱, 위하준, 임세미 주연의 '최악의 악'이 2023년 관객과 만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케이팝 관련 다큐멘터리도 대거 제작된다. 그룹 슈퍼주니어와 NCT127의 다큐멘터리를 제작해 케이팝 산업과 무대 뒤 이야기를 전할 예정. 또 그룹 방탄소년단 제이홉의 단독 다큐멘터리와 방탄소년단의 성장 과정과 음악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도 관객을 찾는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사랑이라 말해요' 잔잔한 현실에 공감을 더하다

아버지의 불륜으로 몰락에 치닫는 여성의 이야기 '사랑이라 말해요'는 잔잔하고 현실성 있는 이야기로 관객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 감독은 "사람을 죽이는 큰 사건은 없다. 어려운 일이 펼쳐지진 않지만, 가짜도 없다"며 "진짜 같은 사랑 이야기가 펼쳐질 거다. 남이 잃어버린 100억보다 내가 잃어버린 100원이 슬픈데, '사랑이라 말해요'는 그 100원에 관한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이성경은 "여태까지 연기한 작품 중 가장 마음으로 느껴진 감정에 힘을 줬다. 어떻게 표현하거나 빼려고도 하지 않았다"며 "있는 그대로 느끼기만 해도 잘 표현될 수 있게 만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영광은 "작은 선물 같은 위로가 될 거다. 많은 분들이 그 위로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배우들의 케미는 최고라고. 이 감독은 "비주얼적으로 완벽한 합이지 않냐. 사실 너무 화려해서 이들에게 평범하게 연기해 달라고 하기 어려웠다"며 "그런데 현장에 나오니 정말 평범한 사람처럼 연기하더라. 기가 막힌 호흡이 좋았다"고 자랑했다.

이성경은 "극 중에서는 설레고 아슬아슬한데, 실제로는 남매처럼 친하고 장난을 많이 친다. 말하지 않아도 서로의 마음을 잘 읽고 느낄 수 있는 사이기에 연기할 때 편했다"며 "현장에서 김영광은 상상 이상을 부수는 사람이라 이입이 안 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김영광은 "이성경과는 오래전부터 알던 사이라 현실적인 캐릭터를 연기하는 데 많이 참았다. 이성경이 그 인물 자체가 돼 나타나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감사를 표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25년 만에 시리즈물로 복귀한 최민식의 열연 담은 '카지노'

'카지노'는 우여곡절 끝에 카지노의 왕이 된 한 남자가 일련의 사건으로 모든 것을 잃은 후 생존과 목숨을 걸고 게임에 복귀하는 강렬한 이야기다. 작품이 관심을 받은 건 최민식이 25년 만에 시리즈물로 복귀했기 때문. 강 감독은 "최민식과 이전에 영화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여러 이유로 중단된 상태였다. 그때 '카지노' 대본을 보여드렸는데, 매력적이라고 하면서 출연을 결정했다"고 회상했다.

이동휘는 "최민식 선배의 복귀, 인기가 많은 손석구의 차기작, 글로벌 스타 허성태가 출연하는 작품"이라고 기대 포인트를 꼽았다. 허성태는 "내가 시즌1의 마지막을 장식하면서 시즌2의 포문을 연다"고 귀띔했다. 강 감독은 "다양한 캐릭터를 따라가면 재미있을 거다. 시즌2는 확대된 이야기를 담는다"고 말했다.

'카지노'는 아시아 지역에서 로케 촬영한 작품이다. 강 감독은 "필리핀에서 3개월 동안 촬영했는데, 왕성하게 활동하는 필리핀 배우도 참여했다. 이 자리를 빌려서 감사드린다"고 했다. 허성태는 "'오징어 게임' 때문에 많이 알아봐 주시더라. 스태프들이 고생하면서 한 장면 한 장면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커넥트' 일본 거장의 한국 시리즈물 도전

'커넥트'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 커넥트 동수(정해인)가 장기밀매 조직에게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긴 뒤, 자신의 눈이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연쇄살인마에게 이식됐다는 것을 알고 그를 쫓는 지독한 추격을 담아낸 이야기다.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은 일본 거장 감독과 작업한 소감을 밝혔다. 정해인은 "처음에는 얼떨떨하기도 했다. 그런데 '커넥트'가 아니면 언제 감독님과 같이 작품을 할까 싶어서 무조건 참여한 것"이라며 "시작하기 전에 언어적인 부분이 걱정됐는데, 대본을 놓고 찍어 가며 언어와 나라의 장벽은 중요하지 않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고경표는 "10년 전 학생 시절 영화를 배울 때 감독님의 작품을 즐겨봤다. 이렇게 배우가 되고 감독님과 함께 작품을 할 수 있게 돼 꿈같다"고 했다. 김혜준은 "감독님과 함께할 수 있다는 것에 기대가 많았다. 언어 장벽이 있지만, 대본을 매개체로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간다는 목표로 작업했다"고 말했다.

캐릭터에 대해 정해인은 "'설강화' 때 강인한 신체 능력과 정신력으로 무장한 군인 역이었다면, 이번에는 그보다 더 월등한 신체 능력을 가진 새로운 존재가 됐다. 연기하면서 상당히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악역을 맡은 고경표는 "악한 행동을 하지만, 그에게는 타당하고 명분 있는 행위다. 그렇지만 너무 인간적이지 않게 보이길 바랐다"며 "인간의 탈을 쓴 원념이나 악의 본질로 표현했다"고 말했다.

싱가포르=현혜선 기자 sunshin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