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파리에 갤플립4·아이오닉5 떴다…기업들, 부산엑스포 유치 박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제171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참석차 프랑스 파리를 방문 중인 한덕수 국무총리가 29일(현지시간)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파리 주재 각국 BIE 대표들과 만나고 있다. 사진 총리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요 대기업 그룹 경영진으로 구성된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민간대표단이 세계박람회기구 총회가 열린 프랑스 파리 현지 호응에 힘입어 유치 홍보에 박차를 가한다.

30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SK그룹 회장, 유치지원 민간위원장)과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이형희 SK 사회적밸류(SV)위원장, 김동욱 현대차 부사장 등 엑스포 민간유치위원들이 지난 28~29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171차 세계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했다. 이들은 유치 경쟁의 분수령이라고 할 수 있는 3차 프리젠테이션(PT) 참관, 각국 대사관 방문, 오찬·만찬 개최 등으로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3차 PT를 본 최태원 회장은 “가수 BTS, ‘꼬마외교관’으로 불리는 캠벨 에이시아,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며 “한국이 하드웨어 강점과 소프트 파워를 겸비한 나라임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캠벨 에이시아는 부산에서 태어난 10대 유튜버로 유엔(UN) 환경총회 청소년 대표단으로 활동한 경험을 살려 이번 PT 발표에 참여했다.

중앙일보

삼성전자가 28~29일 제171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가 열리는 프랑스 파리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했다. 사진은 파리 오페라 가르니에의 대형 옥외광고에 포함된 '2030 부산세계박람회' 로고. 사진 삼성전자=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은 “경쟁국들이 개최지의 장점을 부각하려 노력했다면 우리나라는 부산 세계박람회가 세계인들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 설명하는 데 중점을 둬 차별성이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김동욱 현대차 부사장은 “발표가 끝난 후 박수 데시벨은 한국이 가장 높았다”며 “현장 분위기를 보니 오히려 지금부터 시작이라는 느낌이 들었고, 남은 1년이면 충분히 해볼 만 하다”고 강조했다.



정부와 ‘원팀’, 같이 또 따로 시너지



총회 기간 민간 대표단은 정부 대표단과 공동 또는 단독으로 BIE 주요국 대사를 면담하고, 접견 행사를 열었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BIE 회원국이 많은 유럽·아프리카 대륙 등 이틀 동안 세계 각지의 대사 30여 명을 만나 부산의 강점을 알렸다.

또한 기업 특색을 살린 홍보전을 펼쳤다. 삼성전자는 파리 중심부에 있는 오페라 극장 오페라 가르니에의 대형 옥외광고에 2030 부산 엑스포 로고를 선보였다. 현대차그룹은부산 엑스포 로고를 붙인 전기차 아이오닉5, 코나 EV 등을 총회가 진행된 팔레 데 콩그레 호텔을 비롯해 루브르 박물관, 에펠탑 등 파리 주요 관광 명소 주변에서 운행했다.

중앙일보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비르아켐 다리 위에서 부산엑스포 홍보 ‘래핑’을 한 현대자동차 차량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홍보 활동을 벌이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간 대표단은 이번 파리 유치전에서 정부와 함께 ‘원팀 코리아’를 꾸려 상승효과를 냈다고도 자평했다. 대표단은 국무총리실, 정부 유치위원회, 부산시와 협업해 유치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윤상직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사무총장은 “남은 1년 동안 더 치밀한 계획을 수립해 반전 드라마의 역사를 쓰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5년마다 열리는 세계박람회는 올림픽·월드컵과 더불어 세계 3대 국제 행사로 꼽힌다.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이탈리아·우크라이나가 유치 신청서를 냈으며 내년 11월 파리에서 열리는 총회를 통해 개최지가 결정된다. 이번 총회에서는 엑스포 유치전을 벌이고 있는 우크라이나 오데사,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한국 부산, 이탈리아 로마가 차례로 3차 경쟁 PT를 했다. 연사로는 한덕수 국무총리, 이준이 부산대 교수 등이 나섰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