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항시, 상습 침수지역 4곳 환경부로부터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 지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주호 기자(=포항)(phboss7777@naver.com)]
프레시안

▲대송면 빗물펌프장 내부ⓒ포항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항시, 환경부에 사업 추진 당위성과 시급성 지속 건의 및 침수예방노력 적극 설명

내년에 실시설계용역 조기 착수, ‘24년부터 본격 착공해 28년 마무리할 계획


경북 포항시가 상습 침수지역에 대한 근본적인 예방 대책 마련에 나선다.

30일 포항시에 따르면 저지대 상습 침수구역의 근본적 침수 예방을 위해 환경부로부터 ‘2022년 하수도 정비 중점 관리지역’ 상습 침수지역 4곳을 긴급 지정 신청해 모두 지정됐다.

‘2022년 하수도정비 중점 관리지역’은 환경부가 전국 27개 지자체 58개 지역에 대해 지정 신청을 받고 현장조사 및 선정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침수 피해 발생 정도와 하수도 정비 시급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 후 38곳을 최종 선정했다.

경북지역은 포항 4곳과 경주 1곳이 지정됐다.

그동안 포항시는 상습 침수구역 해소에 투입되는 막대한 예산확보를 위해 환경부에 사업추진 시급성을 지속 건의해 왔다.

시는 현장실사 시 내수위가 높은 해안 도시의 지형적 여건 및 강우강도 50년 빈도 상향의 근본 대책 수립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내수배제 불량인 우수박스 현장 안내 및 침수 피해지역 관련 자료, 침수 사진 등을 적극적으로 제공하면서 국비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이번에 지정된 포항시 남구 대송면 행정복지센터 인근 및 구룡포읍 일원은 빗물펌프장 2개소가 신설된다.

또한, 대송면, 송도동, 연일읍, 철강공단 등에 있는 기존 빗물펌프장은 증설될 예정이다.

이에 포항시는 기존의 펌프장 배수 능력을 20~30년 빈도에서 50년 빈도로 상향해 대형 태풍 등 기상이변에 대비할 계획이다.

시는 올해 하수도 정비 중점 관리지역 선정됨에 따라 향후 국비 880억 원을 확보하고 시비 587억 원 등 총 1,46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먼저, 남구 대송면과 송도동 일원에는 33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빗물펌프장의 20년 설계빈도를 50년으로 증설하고, 6.3km에 달하는 우수관로를 신설할 계획이다.

또한, 침수 피해가 잦았던 연일읍에도 483억 원을 투입해 연일 빗물펌프장을 50년 빈도로 증설하고, 대송 빗물펌프장 신설과 13.3km 우수관로 신설 및 개량작업에 나설 예정이다.

집중호우 시 침수 피해가 컸던 구룡포읍과 포항철강공단에도 빗물펌프장을 50년 빈도로 신·증설하고, 7.3km, 6.5km에 달하는 우수관로를 각각 신설, 개량할 계획으로 각각 232억 원, 413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포항시는 ‘하수도 정비 중점 관리지역 정비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해 오는 2023년 하수도 정비대책 수립 및 실시설계용역을 조기 착수하고, 2024년부터 정비사업을 착공해 2028년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2015년에도 하수도 정비 중점 관리지역으로 선정돼 315억 원을 투입, 죽도동, 용흥동 일대의 침수 예방사업을 추진하고 높은 사업효과로 해당 사업을 ‘도시침수 정책 포럼’ 우수 대응 사례로 발표한 바 있다.

이어 2018년에도 하수도 정비 중점 관리지역에 선정돼 340억 원을 투입, 해도2 빗물펌프장 및 학산2 빗물펌프장 신설, 상대동 뱃머리 지역 우수관로 신설(L=1.26km), 관로 정비(L=2.35km)사업을 현재 추진 중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초강력 태풍 등 기상이변으로 인한 저지대 침수 피해 예방을 위해 상습 침수지역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으로 방재 인프라를 구축해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 ‘안전도시 포항 구축’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오주호 기자(=포항)(phboss7777@naver.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