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랑해, 결혼해줘”… 소녀 납치사건, 아빠·형도 가담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샤모얀과 그의 형이 A씨를 납치하고 있다. /텔레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에서 한 남성이 10대 소녀를 납치한 뒤 강제로 결혼하려 한 일이 발생했다.

30일(현지 시각) 러시아 리아노보스티통신에 따르면 연방조사위원회는 지난 18일 러시아 탐보프주에서 납치혼을 시도한 아미크 샤모얀(20)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샤모안은 평소 좋아하던 여성 A(18)씨의 집에 침입한 뒤 그녀를 폭행하고 납치한 혐의를 받는다. 범행에는 샤모얀 형(24)과 아버지(48)도 가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은 텔레그램 등 소셜미디어로 퍼졌다. 영상을 보면, 샤모얀과 형이 각각 A씨의 상체와 하체를 붙들고 아파트를 빠져나온다. 말 그대로 ‘신부 보쌈’을 한 모양새다. 이들은 주변을 두리번거리며 아파트 앞에 세워둔 차에 A씨를 강제로 태운다. 그리고 마을을 빠르게 빠져나간다. 샤모얀 가족은 그렇게 약 500㎞ 떨어진 니즈니노브고로드주까지 이동했다.

조선일보

샤모얀과 그의 형이 A씨를 납치하고 있다. /텔레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 아버지는 딸의 실종 사실을 인지하자마자 즉각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수사에 나섰지만, 며칠간 행방을 알아내지 못했다. 그 사이 A씨는 자력으로 탈출에 성공했다. 다행히 A씨는 인근 경찰의 도움을 받아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A씨가 탈출에 성공하면서 경찰은 샤모얀과 그의 가족을 검거하기 위한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수사망이 좁혀오자 샤모얀은 직접 경찰에 출두해 범행 사실을 자백했다. 그는 경찰에 “A씨를 사랑해서 그랬다”며 “A씨가 청혼을 거절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샤모얀은 현재 구금된 상태다. 다만 공범인 샤모얀의 형과 아버지는 잡히지 않았다. 러시아 연방수사위원회는 형과 아버지에 대해 지명 수배를 내리고 행방을 쫓고 있다.

샤모얀은 지명 수배 중인 사업가 자말 샤모얀의 친척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자말 샤모얀은 2020년 도로 수리 사업비 1억1000만루블(약 23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징역 6년형을 선고받았던 바 있다. 하지만 도주했고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박선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