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 대통령 "공권력 희롱" 경고…더탐사 '비번 건 아이폰' 제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장관의 자택을 찾아갔던 '더탐사'를 향해 경고의 메시지를 냈다고합니다. 공권력을 희롱하는 일을 어떻게 용인하겠느냐며 법을 지키지 않으면 어떤 고통이 따르는지 보여줘야 한다고했다고 합니다. 더탐사 측은 윤 대통령이 경찰에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며 강하게 반발했는데요. 한 장관을 향해서는 본인의 행동을 되돌아보라며 비밀번호를 건, 아이폰을 경찰에 제출하기도 했습니다. 관련 논란을 정치 인사이드에서 짚어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