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루이비통 매장서 감자탕을?… 후크의 ‘28억’ 법카 플렉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예기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대표 권진영)가 소속 연예인인 가수 겸 배우 이승기(35)와 정산 문제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권진영 대표가 회사 법인카드를 개인적 용도로 유용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논란이 커지자 권 대표는 “제가 지어야 할 책임에 대해 회피하지 않고 개인 재산을 처분해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조선일보

루이비통 청담동 매장 3층 VIP 라운지에 모인 권진영 후크 대표와 후크 이사. /디스패치 제공


30일 디스패치는 권 대표가 2016년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6년간 후크 법인카드를 사용해 약 28억원을 사적으로 유용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권 대표는 쇼핑, 여행, 게임 머니 등 다양한 업종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했다. 권 대표는 법인카드 덕분에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 VVVIP가 된다. 보도에 따르면 권 대표는 2020~2022년 사이 루이비통 청담동 매장에서만 2억7000만원을 결제했다. 루이비통의 VVVIP인 권 대표는 루이비통 청담동 매장 3층 VIP 라운지에서 감자탕과 자장면까지 주문해 먹을 수 있는 권력까지 갖고 있다고 한다. 이밖에 다른 고가 명품 브랜드 제품도 후크 법인카드로 구매했다. 6년간 명품에 쏟아부은 금액은 대략 18억원 정도다.

조선일보

루이비통 청담동 매장/김소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크 이사 등 지인들과 함께한 여행에서도 법인카드가 등장한다. 권 대표는 7년 넘게 호텔 숙박비로 2억원 넘게 썼다고 한다.

이 법인카드는 후크와 관련 없는 인물들 손에도 쥐어졌다. 권 대표 어머니는 후크 법인카드를 마트, 병원, 주유소, 식당, 미용실, 세탁소 등에서 결제했다. 쓴 돈만 1억300만원이다.

권 대표와 친분이 있는 루이비통 청담동 매장 직원 A씨도 한도 1000만원짜리 후크 법인카드를 썼다. A씨는 18개월 동안 1억800만원을 결제했는데, 절반 이상이 명품 쇼핑에 사용됐다. 이밖에 택시, 세차장, 필라테스 등에서도 결제됐다. 또 권 대표는 법인카드로 게임 머니와 금도 샀다. 또 자선 단체 기부도 이 카드로 했다.

그러나 소속 연예인인 이승기의 법인카드 한도는 200만원이었다. 심지어 권 대표는 이승기의 식사 비용을 개인카드로 결제하라고 지시했다. 2019년 2월 이승기 매니저가 “승기형 저녁으로 샌드위치와 커피 먹는다고 하여 27,000원 결제하겠습니다”라고 하자, 권 대표는 “식대는 개인카드로 유도해”라며 아까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해당 보도가 나간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권 대표는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는 “제가 25년을 다해 만든 회사 후크엔터테인먼트에게도 그리고 지금 소속 연예인들에게도 어떠한 피해도 가지 않기를 바란다”라며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나 사과문엔 법인카드 유용 의혹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조선일보

권진영 후크엔터테인먼트 대표가 17일 소속 가수 이승기가 보낸 내용증명을 보고 후크 A이사와 이승기 매니저에게 "내 나머지 인생을 이승기를 죽이는데 쓸 거야"라고 말했다./디스패치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이승기가 음원 수익 정산을 두고 문제를 제기한 것에 대해선 “이승기씨 관련 다툼에도 온전히 책임지는 자세로 낮추며 제가 지어야 할 책임에 대해 회피하지 않고 개인 재산을 처분해서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후크는 11일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수사기관이 연예기획사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이는 경우가 흔치 않아 혐의점에 이목이 쏠렸다. 구체적인 압수수색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법조계에 따르면 권 대표를 비롯한 일부 임원들의 횡령 혐의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일보

11일 오후 연예 기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를 압수수색 중인 검찰 관계자들/김소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