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규성은 손흥민 후계자” 유럽 구단 관심 폭발…몸값 더 오르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후반 한국 조규성이 동점 헤더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알라이얀/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월드컵 역사상 처음으로 한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뜨린 조규성(24·전북 현대)에 유럽 팀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국외 언론은 튀르키예의 페네르바체와 프랑스 스타드 렌이 조규성에 러브콜을 보냈다고 전했다.

30일(한국시각) 튀르키예 매체 <탁빔>은 “페네르바체가 스타드 렌과 이적 전투를 벌이고 있다”며 “김민재(나폴리)의 성과에 만족했던 페네르바체가 조규성을 영입하기 위해 한국 국가대표팀에 접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프랑스 리그팀 가운데 하나인 스타드 렌도 한국 국가대표팀에서 18경기 6골을 넣은 조규성을 원한다. 스타드 렌과 페네르바체는 이번 시즌 유로파리그(UEFA)의 맞수기도 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민재는 지난해 8월 페네르바체로 이적해 1년 동안 쉬페르리그를 경험했고, 올해 여름 이탈리아 나폴리로 팀을 옮겼다. 이적료는 2천만유로(약 280억원)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언론도 조규성의 유럽 진출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탈리아 매체 <쿠오티디아노 나치오날레>는 이날 “한국이 조규성이라는 새로운 인물을 발굴했다”며 “카타르에 있는 수많은 이탈리아 스카우트의 노트에 그의 이름이 쓰여졌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규성의 몸값이 140만유로(약 19억원)라는 점을 고려하면 많은 스카우트들이 피지컬과 성과가 좋은 조규성에게 베팅할 준비를 할 것이다. 조규성은 이번 월드컵을 통해 손흥민의 훌륭한 후계자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조규성은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깜짝 스타로 급부상했다. 특히 지난 28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환상적인 헤더로 멀티골을 터뜨리며 마음껏 실력을 발휘했다. 전 세계 축구팬의 마음을 녹이면서 30일 오후 5시 현재 개인 인스타스램 팔로워가 150만명을 넘어섰다. 조규성은 12월3일 0시에 열리는 한국과 포르투갈의 H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준비 중이다.

한겨레

한국 조규성이 지난 28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가나전에서 동점골을 넣은 뒤 포효하고 있다. 알라이얀/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고은 기자 euni@hani.co.kr

▶▶월드컵 뉴스도, <한겨레>와 함께해요
▶▶함께해서 더 따뜻한,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어떤 뉴스를 원하나요? 뉴스레터 모아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