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진영 대표 결국 사과…"개인 재산 처분, 이승기와 다툼 책임질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0일 연예매체發 법카 28억 유용 의혹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배우 이승기와 음원 정산 문제로 분쟁 중인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가 법인카드(법카) 유용 의혹까지 제기되자 “개인 재산을 처분해서 책임지도록 하겠다”며 결국 사과했다.

30일 권진영 후크 대표는 “매니저로 25년을 살았다.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이번 일처럼 힘들고 어려운 일은 처음 겪는 것 같다. 어떤 다툼이든 오해든 그 시작과 끝에는 책임이 따라야 한다 생각한다”며 “제가 25년을 다해 만든 회사 후크 엔터테인먼트에게도 그리고 지금 소속 연예인들에게도 어떠한 피해도 가지 않기를 바란다.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며 사과했다.

아울러 “이승기씨 관련 다툼에도 온전히 책임지는 자세로 낮추며 제가 지어야 할 책임에 대해 회피하지 않고 개인 재산을 처분해서 책임지도록 하겠다”며 “갑자기 일어난 사태로 매일매일이 지옥이었을 우리 후크 엔터 직원들께도 다시 한번 이번 사태로 보고 싶지 않은 뉴스를 접하신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권 대표가 법인카드로 지난 2016년 1월부터 2022년 7월까지 6년 동안 약 28억원을 유용했으며, 그 기간 연봉으로도 26억원을 챙겼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권 대표의 법카 한도는 월 8000만원이었다. 권 대표는 친동생을 (가짜) 직원으로 등록해 4억원 이상을 지원했고 모친에게도 500만원짜리를 줬다. 또 명품 브랜드 L에서 일했던 여성 A씨에게 1000만원 한도의 법카를 선물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대표는 식대(1129회)로 1억7200만원을 지출했으며, 생필품을 사는데 4200만원(690회)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또 권 대표의 법인카드 내역에서 사이버머니 결제 내역을 발견했다며 “2019년에 78만원, 2020년에 9만원, 2022년에 159만원을 결제했다”고 전했다.

금거래소에서 결제한 금액이 3차례 890만원이라고도 했다. 이밖에 병원비 3000만원, 온라인 쇼핑 2800만원, 에스테틱 2000만원 등도 법카로 처리했다. 이렇게 쌓인 금액이 6년간 26억원에 달한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권 대표는 남동생을 후크 직원으로 고용했다. 2014년(4400만원)~2021년(7100만원)까지 나간 연봉 총합은 4억5600만원이다. 2021년 초록뱀 매각을 앞두고는 동생을 퇴사시키면서 퇴직금 6400만원을 챙겨준 것으로 전해졌다. 어머니에게도 500만원 한도의 법카를 내줬으며, 마트 병원 주유소 식당 미용실 세탁소 등에서 1억300만원이 사용됐다고 덧붙였다.

권 대표는 베일에 싸인 여성 A씨에게도 한도 1000만원 법카를 줬다. 디스패치는 “권진영은 A씨를 명품 브랜드 L 청담동 매장에서 만났다. 현재 그녀는 그만둔 상태”며 “권진영이 제공한 법카를 쓰며, 식도락 여행에 종종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A씨의 카드 결제 내역을 분석한 결과 지난 18개월 동안 긁은 금액은 1억800만원이며, 그중 절반 이상을 명품 쇼핑(6200만원)에 사용됐다. A씨는 택시를 117회(86만원) 탔고, 세차장을 11회(89만원) 이용했다. 뿐만 아니라 발레+필라테스(240만원), 병원(66만원), 미용(91만원) 등에도 카드 결제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주경제=원은미 기자 silverbeauty@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