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카카오모빌리티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대리 호출량 급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모빌리티 리포트' 2회차 보고서 세 편 30일 공개...퀵커머스도 강세

(지디넷코리아=김성현 기자)카카오모빌리티가 ‘모빌리티 리포트’ 2회차 보고서 세 편을 30일 공개했다. 카카오T, 카카오내비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있는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동 트렌드 변화를 조명하는 리포트를 2017년부터 매년 발간해왔다.

지난달 시의성 있는 수시 분석을 제공해 이동 데이터의 사회적 가치를 높이고자 홈페이지를 개설하고, 1회차로 ▲택시 수급 불균형 실태와 ▲1인당 자동차 주행 건수 감소 원인에 대한 분석 보고서를 내놓은 바 있다.

이번 2회차 보고서에선 팬데믹 이후 달라진 사람(대리)·사물(퀵커머스)·서비스(세차) 세 편의 이동 트렌드를 분석했다.

지디넷코리아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올 초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됨에 따라 카카오T 대리 호출량이 급증했다. 지난 4~6월 3개월간 호출량은 전년 동기 대비 31.8% 증가했다. 5~6월 기록한 호출량은 연말 성수기인 작년 11~12월보다도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승차난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택시와 달리, 대리 플랫폼에선 대란이 발생하지 않았다. 수요 급증과 함께 기사 공급도 탄력적으로 회복돼서다. 2분기 동안 출근한 기사 수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3% 증가했고, 기사 1인당 처리한 호출 수도 21.5% 늘어났다.

플랫폼 연결 품질 평가 지표인 ‘배정성공률(이용자 호출에 대해 기사가 배정되는 비율)’과 ‘운행완료율(이용자가 목적지까지 이동을 완료한 비율)’ 역시 안정적인 추이를 보였다.

지디넷코리아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는 그간 인공지능(AI) 변동수수료를 도입해 거래를 활성화하고 대리기사 근무 환경 개선을 위한 긴급 기사 지원 프로그램 등을 통해 모빌리티 플랫폼 생태계 내 상생 문화를 조성해왔다.

퀵커머스 분야도 강세였다. 이동이 필요한 순간 즉시 카카오T로 택시를 호출해 이용하듯, 고객이 주문한 물품을 즉시 배송할 수 있는 ‘온디맨드 배송’이 본격화한 것. 회사는 카카오T와 카카오내비를 통해 ▲실시간 교통 정보 분석 ▲미래 운행 정보 예측 ▲다구간 경로 최적화 분야에서 기술을 누적해왔다. 또 오랜 수요 예측 역량을 토대로 대리와 택시 분야에서 ‘콜 수요 지도' 기능을 선보였다.

세차장을 가장 많이 찾는 시기는 나들이 이동 수요가 높은 4~5월로 조사됐다. 일주일 중 주말에 세차장을 찾는 차주가 많았는데, 주말 중 세차장에 사람이 가장 많이 몰리는 시간대는 정오에서 오후 5시까지였다. 여유로운 세차를 위해선 오전 10시 이전 혹은 토요일 오후 9시 이후, 일요일 오후 7시 이후 세차장을 방문해야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디넷코리아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주말 시간을 내서 이동하는 일반 세차장과는 달리, 바쁜 일상 중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문세차 수요는 평일에 높았다. 일반 세차장 이용의 54%는 금~일요일 사이 발생했는데, 방문세차 이용의 57%는 월요일과 목요일 사이에 집중됐다.

팬데믹과 맞물려 비대면 서비스가 각광받아, 카카오모빌리티 방문세차 이용자 30%가량이 앱 내 ‘차 키 전달 방식 선택'과 ‘앱 내 요청사항 전달' 기능을 통해 비대면으로 방문세차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모빌리티 기술은 이제 모빌리티 분야를 뛰어넘어, 다양한 분야를 혁신하며 생활의 편의를 높이고 업무 효율을 높이고 있다”며 “이동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공유해 변화하고 있는 이용자 트렌드를 제시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이동 혁신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김성현 기자(sh0416@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