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너지 위기’ 독일, 카타르에서 LNG 연 200만톤 공급받기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코노코 필립스의 라이언 랜스 최고경영자와 사드 알 카비 카타르 에너지 장관이 29일(현지시각) 카타르 도하에서 천연가스 공급 계약을 마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아에프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 중단으로 유럽 에너지 위기가 심화하는 가운데 독일이 카타르에서 연간 200만톤에 달하는 액화천연가스(LNG)를 최소 15년 동안 공급받기로 했다.

카타르 에너지 기업 카타르에너지’는 29일(현지시각) 카타르 수도 도하에서 다국적 에너지 기업 코노코필립스에 2026년부터 최소 15년 동안 연 200만톤에 달하는 액화천연가스를 공급하기로 하는 내용의 계약을 맺었다. 아사드 알 카비 카타르 에너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계약이 “독일에 대한 최초의 장기 액화천연가스 공급 합의”라고 설명하면서 “독일의 장기적인 에너지 안보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현재 카타르는 추가적인 공급 계약을 맺기 위해 독일 기업들과 협의하고 있다.

이번 계약에 따라 독일이 카타르한테서 들여오는 연간 가스 공급량은 최대 200만톤, 28억㎥다. 독일의 연간 가스 사용량이 940억㎥인 점을 고려하면 많은 양은 아니다. 독일산업연맹(BDI)은 이번 계약이 가스 가격 하락에 미치는 영향이 거의 없을 것으로 전망한다. 지그프리트 루스부름 회장은 독일 신문 <빌트>에 이번에 카타르에서 들여오는 가스 양이 “독일 연간 가스 소비량의 3% 정도”라며 “다른 나라들과의 추가적인 가스 수입 계약이 빠르게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독일은 2024년 중순까지 러시아산 천연가스 수입 전량을 대체하겠다는 계획이다.

올라프 숄츠 총리(사회민주당)와 로버트 하벡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보호부 장관(녹색당)은 지난 3월부터 카타르와 협상을 해왔다. 숄츠 총리는 이날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기구 수장들과 함께한 기자회견에서 이번 계약을 독일의 에너지 안보를 위한 “구성 요소”에 비유하며 환영 입장을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독일이 다른 여러 나라와 가스 공급 계약을 맺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는 말도 보탰다. 하벡 장관도 이날 “(계약 기간인) 15년은 상당하다”며 높게 평가했다. ‘20년 이상 계약’도 마다할 일은 아니지만 독일이 2045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을 세운 만큼 가스 수입량을 제한할 필요성이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코노코필립스는 카타르 라스 라판에서 출발한 액화천연가스를 독일 북부 슐레스비히-홀슈타인주의 도시 브룬스뷔텔로 옮길 예정이다. 브룬스뷔텔은 북해에서 흘러드는 하천인 엘베 강과 맞닿아 있는 도시다. 이곳에는 현재 액화천연가스 터미널이 건설되고 있으며 2026년 완공된다. 향후 코노코필립스가 카타르에서 액화천연가스를 이 터미널로 들여오고 독일 전역으로 가스가 배분된다. 카타르의 가스 매장량은 러시아와 이란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다.

지난 2월 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뒤 유럽 등 서방이 경제제재를 가하자 러시아는 가스 공급 중단으로 맞섰다. 이에 따라 유럽 에너지 위기가 심화했다. 특히 독일은 천연가스 수입의 55% 정도를 러시아에 의존하고 있을 정도로 대러 에너지 의존도가 심했다. 독일은 에너지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독일 각 지역에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 및 재기화 설비(FSRU) 터미널을 지었거나 현재 짓고 있는 중이다.

베를린/ 노지원 특파원

zone@hani.co.kr

▶▶월드컵 뉴스도, <한겨레>와 함께해요
▶▶함께해서 더 따뜻한,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어떤 뉴스를 원하나요? 뉴스레터 모아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