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HI★현장] 디즈니의 야심찬 백년대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2022 디즈니 쇼케이스
아태 지역 로컬 콘텐츠 중심 라인업 대거 공개
독자적 글로벌 문화 형성에 대한 자부심
한국일보

미키 마우스와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의 시작을 알리고 있는 루크 강(Luke Kang)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총괄 사장. 디즈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즈니가 로컬 콘텐츠에 집중한다. 특히 디즈니는 아태 지역의 시리즈를 내년 라인업에 대거 포함, 아태 지역과 함께 향후의 백년대계를 바라봤다.

30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에 위치한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에서는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2023년 공개 예정인 디즈니플러스, 디즈니플러스 핫스타(Disney+ Hotstar)의 아태지역 오리지널 콘텐츠를 포함해 극장 개봉 영화와 스트리밍 콘텐츠를 선보였다.

이날 행사에서 아태지역 총괄 루크 강과 함께 등장한 미키마우스는 "쇼케이스에 참가해 너무 기쁘다. 1953년, 월트가 '우리가 절대 잊지 말았으면 하는 것은 이 모든 것은 마우스에서 시작됐다'는 말이 생각난다"고 말해 관객들의 박수를 받았다.

루크 강은 '디즈니 스토리텔링 여행'에 방점을 찍고 앞으로의 미래를 꿈꿨다. 루크 강은 "디즈니는 2023년에도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 백년대계에 대한 준비를 보실 수 있을 것이다. 우리 만의 독자적 글로벌 문화에 자리매김했다. 10년 동안 아태 지역 소비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극장 개봉작, 디즈니플러스 시리즈까지 우수한 창의성과 양질의 스토리를 추구했다. 이러한 목표가 있기에 계속해서 무한한 상상력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일보

오는 12월, '아바타: 물의 길'이 개봉한다. 영화 '아바타: 물의 길' 포스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즈니는 100년에 걸쳐 축적된 스토리텔링에 대한 자부심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여기에는 마블 스튜디오의 '닥터 스트레인지' '블랙팬더' 등이 전 세계적으로 흥행한 것이 기반이 됐다. 오는 12월에는 '아바타: 물의 길'이 개봉한다.

"아태 지역에서 우수한 창의성이 글로벌 무대에서 빛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힌 루크 강은 "작년 한해동안 아태 지역에서만 45편을 공개했다. 소비자는 아직까지 아태 지역의 신작을 원한다. 아태 지역의 오리지널들은 창의성을 인정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공개된 디즈니플러스의 아태 지역 콘텐츠들 중 다수는 상업성, 작품성 모두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기록했다. 특히 '빅마우스' '사운드트랙 #1' '인더숲: 우정여행'은 공개 첫 주 아태 지역에서 가장 많이 시청한 콘텐츠 TOP 3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디즈니플러스에 서비스 되고 있는 현지 제작 아시아 콘텐츠의 스트리밍 시간은 1년 전보다 8배 증가했다.

이처럼 디즈니는 로컬의 특수성을 주목, K-드라마 등 현지 관객들이 원하는 콘텐츠를 널리 알린다. 일본 출판 분야와의 협력, 엔터테인먼트 영역의 확장도 강조했다. 애니메이션의 판도를 바꾸는 '게임 체인저'가 되겠다고 밝혔다. 신작 '카지노'와 '무빙'을 언급한 루크 강은 "한국 최강 텐트폴이다. 제작 생태계를 주도하고 여러분과 함께 나아갈 것이다"고 미래를 바라봤다.

월트디즈니 컴퍼니는 70년 이상 아태 지역의 소비자들에게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전달, 창의성, 기술 혁신 및 진정성 있는 연결성을 통해 세계에서 가장 독창적인 이야기를 제공하겠다는 자신감을 들을 수 있었다. 아태 지역은 전 세계 영화 시장 상위 10개 국가 중 3개, 상위 10개 글로벌 디지털 시장 중 4개를 포함하고 있어 큰 잠재력을 가진 시장이다. 디즈니코리아는 30년간 다양한 국내 기업 파트너들과 협업을 통해 디즈니의 풍부한 스토리와 콘텐츠에 한국의 사회적, 문화적 특징과 정서 반영해 한국 소비자들의 공감을 이끌어겠다는 전략을 꾀했다.
한국일보

30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에 위치한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에서는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디즈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블 스튜디오의 총괄 루이스는 영상으로 등장했다. 루이스는 MCU(마블 스튜디오 세계관)의 다음 페이지에 대해 "마블은 고유한 위치에 있다. 모든 캐릭터와 스토리가 똑같은 세계관에서 일어난다. 처음부터 다 '어벤져스' 무비에 합류할 것이라는 걸 알았고 성과를 거뒀다. '미즈 마블'도 자체 시리즈가 있고 곧 만나게 될 것"이라면서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이어 루이스는 "스탠리는 '마블은 우리의 세상을 반영한다'고 말했다. 전 세계는 이처럼 다양하다. 시리즈 역시 다양성을 반영해야 한다.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함께 할 수 있다면 더욱이 좋을 것이다. 다양한 문화와 종교, 성별과 함께 작업할 수 있는 것이 마블의 고유한 점"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디즈니 스튜디오 제작진은 다음 세대과의 소통을 중점으로 뒀다. 다음 세대에게 유선을 넘겨준다는 것과 젊은 창작자들이 원하는 것을 확인, 혁신에 방점을 찍었다. 스토리텔링의 진화를 강조하는 것이다. 여기에는 흑인 '인어공주'와 라틴계 '백설공주'가 대표적인 예시다.

숀 베일리 월트디즈니 스튜디오 모션 픽쳐스 프로덕션 사장은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의 캐스팅에 대해 "이 세대의 에리얼을 위해 완벽하게 캐스팅했다. 감독님을 믿고 적임자라고 캐스팅할 만큼 완벽한 에리얼이라고 했다. '인어공주'를 선보이는 것에 있어서 너무나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스타워즈' 세계관에 합류한 이정재의 소감도 들을 수 있었다. 영상으로 등장한 이정재는 "개인적으로 흥분된다. 루크라스 필름의 '애콜라이트'에 합류하게 됐다. 제가 드디어 디즈니 가족의 일원이 돼 너무 기쁘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