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정, 과거 슛돌이 촬영 회상 “이강인 업고 다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이정이 한국 축구 대표팀에서 활약하는 이강인(21·마요르카)과의 인연을 회상했다.

30일 이정은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스페셜 DJ로 출연했다. 이강인과 인연이 있지 않냐는 질문에 이정은 “우리 강인이가 여섯살 때 ‘날아라 슛돌이’에 나왔다. 그때 제가 코치였고 고(故)유상철 감독님이 계셨다. 제가 맨날 업고 다녔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또 이정은 당시에도 이강인이 천재였냐는 물음에 “완전 천재였다. 지금도 저에게 코치님, 코치님 한다. 지금도 연락하고 지낸다”고 자랑했다.

이어 “딱 나오는 데 제가 더 떨리더라. 슛돌이 할 때랑 느낌이 완전히 다르다”면서 이강인을 향해 “강인아, 강인이를 업고 키울 때부터 코치님은 알고 있었다. 다치치 말고 끝까지 파이팅. 대한민국 파이팅”이라고 응원을 보냈다.

앞서 이강인은 지난 2007년 방송된 KBS N SPORTS 예능 ‘날아라 슛돌이 시즌3’에 출연한 바 있다. 현재 이강인은 한국 축구 대표팀에 승선해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활약 중이다.

김유진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날아라 슛돌이 시즌3 캡처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