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탄생’ 윤시윤·이호원 “대선배들과 연기, 오히려 편해”(‘컬투쇼’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호원, 윤시윤. 사진| SBS 보이는 라디오


영화 ‘탄생’의 윤시윤과 이호원이 신부 연기를 위해 외국어를 열심히 연습했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스페셜 DJ로 이정, 게스트로 이날 개봉한 영화 ‘탄생’의 배우 윤시윤, 이호원이 출연했다.

윤시윤은 영화 ‘탄생’을 “한국 최초의 사제 김대건 신부의 삶과 죽음을 다룬 영화”라고 소개했다.

김대건 신부 역을 맡은 윤시윤은 “김대건 신부는 200년 전 중국과 마카오까지 가서 배우고 경험했다”며 “아편전쟁에도 통역관으로 참가할 정도였다. 우리나라에 많은 신부님들을 밀입국 시키기 위한 활로를 개척한 인물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이호원은 김대건 신부와 유학 생활을 한 신학생 동기이자, 두 번째로 신부 서품을 받은 최양업 역을 연기했다. 그는 “조선의 두 번째 신부 최양업은 조선의 첫 번째 신학생이기도 했다”라며 “김대건 신부랑 절친한 사이로, 해외에서 둘이 고생을 많이 했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어 “김대건 신부가 돌아가시고 나서, 최양업 신부가 땀을 많이 흘리며 전국을 걸어다니면서 선교 활동을 하셨다”라며 “땀의 신부라고 불린다. 고생을 많이 하셔서 과로로 돌아가셨다”고 존경을 표했다.

두 사람은 촬영을 위해 외국어를 열심히 준비했다고 밝혔다. 윤시윤은 “실제로 김대건 신부가 프랑스어, 라틴어, 중국어를 하셨던 기록이 있다”라며 “언어적으로 전혀 문제가 없는 수준 높은 서신도 작성했다. 그래서 언어 연습을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이호원은 “내가 시윤이 형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대사량이 적었다”라며 “촬영이 늦어지면서 꽤 오래 준비했다. 적은 양의 라틴어 대사를 많이 반복 연습하다 보니까 능숙해져서 칭찬을 받았다”고 라틴어 실력을 자랑했다. 이어 “촬영이 끝나자마자 다 잊어버렸는데, 어제 시사회를 하면서 영화를 다시 봤다”라며 라틴어를 선보이기도 했다.

영화 ‘탄생’에는 안성기, 윤경호, 이문식, 이경영 등이 함께했다. 윤시윤은 “안성기 선배는 신학생들을 중국에 데려다주는 역관 역할이다”라며 “개인적으로 안성기 선배님 같은 배우가 되는 게 꿈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만나뵙게 되면 개인적인 소망으로 이런 얘기를 드리고 싶었는데, 촬영날 날씨도 춥고 고생도 많이 하셔서 말씀드릴 타이밍이 없었다”고 아쉬워했다.

윤시윤은 음성 편지로 “배우로서 선생님처럼 되고 싶어서 열심히 정진하고 있다. 부끄럽지 않은 후배가 되겠다”며 안성기에 대한 존경심을 표했다.

이호원도 대선배들과의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선배들이셔서 오히려 편하고 좋았다. 연기 잘 하시는 분이랑 하면 우리도 더 편하고 좋다”고 말했다.

‘탄생’ 촬영은 모두 국내에서 진행됐다. 윤시윤은 “처음에 시나리오 받았을 때는 여러 나라를 간다고 했는데, 코로나 때문에 아무데도 가지 못했다”라며 “녹색 벽에서 외국인분들을 가득 모셔놓고 촬영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영화를 보면서 정말 CG의 승리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탄생’의 시사회는 바티칸에서 열려 화제가 됐다.

윤시윤은 “‘탄생’ 시사회를 바티칸에 가서 교황님과 추기경님들이 있는 곳에서 했다”며 “그분들이 회의하는 곳에서 다 모시고 시사회를 하고, 자리에 앉아서 소감도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세계 추기경님들과 같이 영화를 봤다. 리액션이 남달랐다”라며 “축구볼 때 나오는 이탈리아 특유의 리액션이 나오더라”고 회상했다.

한 청취자가 “교황님이 윤시윤 씨한테 성인의 얼굴이라고 하셨다더라”고 하자 윤시윤은 “맞다”고 답했다. 이어 “신정근 선배, 김광규 선배와 인사를 할 때는 교황님이 ‘혹시 악역이시냐’고 물어보셨다”라며 “악역은 없다고 답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30일 개봉한 영화 ‘탄생’은 조선 근대의 길을 열어젖힌 개척자 청년 김대건의 위대한 여정을 그린 대서사 어드벤처다.

[김민주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