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터뷰] '약한영웅' 유수민 감독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 그리고 싶었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10대가 되게 혼란스럽고 많은 것에 헷갈리는 약한 시기잖아요. 그런 모습을 '약한 영웅'을 통해 표현하고 싶었어요."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에서 최근 화제의 오리지널 시리즈 '약한 영웅 Class 1'을 선보였다. 유수민 감독이 동명 웹툰 원작을 드라마화하면서 첫 장편 연출에 나섰다. 수많은 폭력에 맞서나가는 과정을 그린 약한 소년의 강한 액션 성장 드라마의 각본까지 맡았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약한영웅' 유수민 감독 [사진=웨이브] 2022.11.30 alice0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개 후 생각보다 많이 좋아해주시는 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많이 얼떨떨하고 좋네요(웃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먼저 상영했는데 그때도 반응이 좋았거든요. 저희가 후반부에 다른 이야기가 펼쳐지는데 당시 주인공 세 명의 케미나 가까워지는 마음에 대한 반응이 좋았더라고요. 그래서 후반부에 캐릭터 사이가 틀어질 때 어떤 반응을 보이실지 기대를 하기도 했죠."

오리지널 시리즈는 동명 웹툰을 기반으로 각색해 제작됐다. 그렇기에 주인공 연시은(박지훈), 오범석(홍경), 안수호(최현욱)은 그대로이지만 캐릭터의 성격은 원작과 차별화가 됐다.

"저 역시 원작의 팬이었어요. 그래서 원작에서 좋아했던 장면들과 순간, 특징은 최대한 드라마 안에 녹여야겠다고 생각했죠. 다만 드라마는 만화와 다른 지점이 있으니까 캐릭터들이 땅에 발붙인 이야기를 만들어서 공감을 얻고 싶은 마음이 커지더라고요. 마치 내 이야기처럼 느껴지게 만들어야겠다는 생각도 했고요. 웹툰을 영상화할 때 과거 장면, 세 명의 삼각관계 이야기가 정말 매력적이었어요. 드라마로 만들기 좋은 소재였고요. 그래서 모든 내용이 아닌 일부만 차용했죠."

작품에서 연시은, 오범석, 안수호는 각기 다른 성격을 띠고 있다. 연시은은 상위 1%의 모범생으로, 안수호는 스스로를 아웃사이더로 만드는 인물이고 오범석은 결핍으로 인해 과거의 아픔을 지닌 인물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약한영웅' 유수민 감독 [사진=웨이브] 2022.11.30 alice0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시은이라는 캐릭터가 되게 흥미로웠어요. 그가 가지고 있는 사이다와 쾌감이 좋더라고요. 드라마에서 시은이랑 수호는 판타지적인 면이 있어요. 우리도 과거에 용기를 내고 싶었지만 못 냈던 시절을 보냈잖아요. 그런 부분을 이들의 캐릭터를 통해 보여드리고 싶더라고요. 또 범석이의 행동은 모두 납득할 수는 없지만 그런 행동을 벌이는 이유는 타당하게 만들어줘야 했고요."

극중 연시은은 상위 1% 모범생으로 처음으로 친구가 된 수호, 범석과 폭력에 맞서나간다. 드라마 제목은 '약한 영웅'이지만 작품 속 시은은 선천적으로 몸은 약하지만 약자로만 그려지진 않는다.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 영웅들이 나오잖아요. 제 생각에 영웅의 필수 조건 중 하나가 자기희생이라 생각했어요. 싸움을 잘해서 영웅이 아닌 거죠. 시은이나 수호, 범석이도 모두 희생을 하는 면모들이 있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자기를 희생해가면서 영웅이 되는 모습을 보여주자 싶었죠. 10대가 되게 혼란스럽고 많은 것에 헷갈리는 약한 시기잖아요. 그런 과정도 표현하고 싶었고요."

유 감독의 말처럼 작품은 세 친구의 삼각관계를 그린다. 애정을 갈구하는 친구 관계에서 한 명이 어긋나기 시작하고 이로 인한 갈등이 그려진다. 그리고 범석은 그릇된 선택으로 엇나가 씁쓸한 결말을 낳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약한영웅' 유수민 감독 [사진=웨이브] 2022.11.30 alice0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는 사실 범석이가 유학을 가는 게 도피가 아니라고 생각했어요. 본인도 가기 싫은 유학이지만, 수호가 병원비를 내기 어려운 환경이었잖아요. 본인이 가야만 수호의 병원비를 해결할 수 있는 거예요. 그래서 수호를 생각해 가기 싫어도 간 거라고 생각했고요. 범석이도 후회하고 많이 배우지 않았을까 싶네요. 하하."

'약한 영웅'은 학창시절 남학생들의 끈끈한 우정을 그린다. 자신을 위해 싸웠던 연시은이 자기를 희생해가면서 친구를 위해 싸운다. 유수민 감독은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을 그려나가려고 했다"고 말했다.

"작품을 만들고 글을 쓸 때부터 가장 염두에 둔 건 제 어린 시절이었어요. 그 당시 제가 어땠는지 떠올리게 되더라고요. 청소년이 주인공이라 성장 드라마가 될 수밖에 없는데,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이 어떤지 생각 해봤죠. 사람마다 다르지만 저 같은 경우에는 실패하고 아팠을 때 조금 더 어른이 됐던 것 같더라고요. 지금도 물론 미숙하지만 원하던 걸 못하고 실패하면서 어른이 됐던 것 같아요. 그래서 작품 후반에 시은이가 친구도 사귀고 다시 멀어지기도 했지만 조금 더 단단해진 상태가 되길 바랐고요. 후반부에서도 시은이가 단순히 세보이거나 힘이 강해지는 것이 아니라, 일련의 사건들로 인해 내면에 굳은살이 생긴 걸 표현하고 싶었어요. 그런 부분을 느껴주시길 바랐죠."

이번 작품은 올해 웨이브 유료 가입자 기여도 1위를 차지하면서 웨이브 내 콘텐츠 순위인 '오늘의 TOP20' 연속 1위를 차지하며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작품 말미에 유 감독의 동생인 배우 유수빈이 새로운 빌런으로 등장하고 시즌2를 암시하는 결말로 끝나면서 다음 Class 2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수빈이한테는 제가 부탁을 했어요(웃음), 마지막에 나오는 적대자니까 임팩트가 있어야 된다고 생각했거든요. 연기를 잘하기도 하지만, 귀여운 이미지가 있어서 정반대 캐릭터를 하면 재미있을 것 같더라고요. 시즌2는 아직 정해진 바가 없어요. 글을 쓰기 시작하면서 공개까지 1년 6개월 정도가 걸렸는데 촬영 직전까지 대본을 수정했거든요. 정말 심혈을 기울여 만든 작품이었고요. 시즌2에서 어떤 이야기가 그려질지 저도 잘 모르겠어요(웃음). 일단은 조금 휴식을 취하려 합니다. 하하."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