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약한영웅' 한준희 감독 "학교판 'D.P.' 반응 감사…배우들 상 받았으면" (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한준희 감독이 '약한영웅'을 선보인 소감을 전했다.

30일 오후 한준희 감독은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엑스포츠뉴스와 만나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약한영웅 Class 1'(이하 '약한영웅')과 관련한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18일 공개된 '약한영웅'은 상위 1% 모범생 연시은이 처음으로 친구가 된 수호, 범석과 함께 수많은 폭력에 맞서나가는 과정을 그린 약한 소년의 강한 액션 성장 드라마다.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하며, 미쟝센 단편영화제 최우수 작품상을 받은 유수민 감독과 넷플릭스 시리즈 'D.P.'의 한준희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이날 한준희 감독은 작품을 향한 호평에 대해 "예상 못했다"며 "감독님도 배우분들도 아직은 많이 알려지신 분들이 아닌데, 예쁘게 봐주신 것 같다. 다행이라고 생각이 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학교판 'D.P.'라는 이야기에 대해서는 "말씀 감사하다. 진짜 대한민국의 청춘들을 그린 작품을 많이 보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약한영웅'을 보면 '나도 저런 감정을 느껴봤었는데', '저런 시기를 지나왔었는데'라고 이어서 생각해주실 수 있을 것 같았다. 조금 더 진짜 같은 학생들, 군인들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것"이라 밝혔다.

목표로 하는 성과에 대해서는 "배우들이 상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유수민 감독도 그렇고. 상을 받으면 너무 좋지만, 그런 걸 떠나서 이 배우들이 다음 작품에서 어떻게 활동할지 너무 궁금하다. 재밌는 걸 같이해보려고 도모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사진=웨이브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